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0703 0512020021958220703 06 0602001 6.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85968000 1582085973000 안녕 드라큘라 서현 배우 2002191745 related

'안녕 드라큘라' 서현 "오랫동안 사랑받는 배우 되고파" 소감

글자크기
뉴스1

나무엑터스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서현이 '안녕 드라큘라'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8일 JTBC 드라마 페스타 '안녕 드라큘라'가 2부 방송을 마지막으로 종영했다. 서현은 극 중 엄마의 뜻대로 살아온 초등학교 선생님 지안나 역을 연기하며 1년 반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했다.

서현은 '안녕 드라큘라'에서 가장 인정받고 싶었던 엄마가 자신을 외면했을 때의 괴로움, 8년간 사귄 여자친구에게 이별을 통보받았을 때의 슬픔 등 안나의 요동치는 감정을 이질감 없이 파고들며 보는 이들을 몰입하게 했다.

또한 서현은 혹독한 성장통을 겪으며 한뼘 더 자란 모습까지 보여주며 안방극장에 따뜻한 위로와 공감까지 전했다.

서현의 진정성과 성실함은 2회라는 짧은 호흡을 더욱 아쉽게 만들었다. 특히 특유의 강직하면서도 처연한 색깔과 섬세한 표현력으로 보는 이들을 안나 캐릭터에 온전히 집중시키는 힘을 발휘했다.

서현은 19일 소속사를 통해 '안녕 드라큘라'를 마친 것에 대해 "촬영 기간은 길지 않았지만 온 마음을 다해 안나'를 연기했다. 그래서 마지막이 더욱 섭섭하고 아쉽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드라마를 촬영하는 동안 다양한 감정들을 표현하는 신들이 많아 힘들기도 했지만, 좋은 스태프분들과 감독님, 배우분들과 함께 해서 행복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라며 "'안녕 드라큘라'는 종영했지만, 많은 분들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 저 역시도 오랫동안 사랑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얘기했다.
taehyun@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