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0648 0362020021958220648 06 0601001 6.1.3-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85640000 1582085835000 기생충 봉준호 감독 2002191745 related

‘기생충’ 기자회견서 샤론 최 언급한 봉준호 감독…왜?

글자크기
한국일보

봉준호 감독이 샤론 최를 언급해 눈길을 모았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봉준호 감독의 통역사 샤론 최(최성재)가 큰 인기를 모은 가운데, ‘기생충’ 기자회견에서 그의 이름이 언급돼 눈길을 끌었다.

19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는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봉준호 감독과 곽신애 대표,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배우 송강호•이선균•조여정•장혜진•박명훈•박소담이 참석했다.

기자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갖던 봉준호 감독은 외신 기자의 질문을 받고 “최성재 씨가 없는 상황에서 영어 질문을 듣고 순간 당황했다. 통역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기자회견장에는 샤론 최 대신 다른 통역사가 자리했다.

이날 봉 감독은 미국에서 드라마로 탄생할 ‘기생충’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마크 러팔로나 틸다 스윈튼 관련 기사가 나왔던데 공식 사항이 아니다. 아담 맥케이 작가 겸 감독과 아주 초기의 이야기를 나누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야기 방향이나 구조를 논의하는 시작 단계다. 금년 5월에 ‘설국열차’ TV 시리즈가 미국서 방영된다. 2014~2015년부터 준비했으니 5년만에 방송되는 거다. ‘기생충’도 시간이 꽤 걸릴 거라 생각한다”며 “차근차근 준비해야 하니까 아담 맥케이 감독과 HBO측과 순조롭게 첫발을 내디뎠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미국매체 일루미너디는 지난 14일 틸다 스윈튼이 '기생충' 드라마 버전의 여주인공으로 물망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마크 러팔로의 출연설에 대해서도 공식적으로 출연을 확정한 것은 아니지만, 캐스팅 제안을 받은 것이 맞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 매체는 틸다 스윈튼이 원작 영화에서 장혜진이 연기한 충숙을, 마크 러팔로는 송강호가 맡은 기택 역할을 각각 제안 받았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틸다 스윈튼은 봉준호 감독과 깊은 인연을 자랑한다. 영화 '설국열차'(2013) '옥자'(2017) 등을 함께 했으며, 이후에도 변함없는 우정을 과시해왔다. 틸다 스윈튼은 지난해 5월 제72회 칸국제영화제에서 열린 '기생충'의 공식 상영에도 참석해 봉 감독과의 의리를 보여준 바 있다.

한편 '기생충'은 한국 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 종려상,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받았으며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또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4관왕에 오르며 한국 영화의 새 역사를 썼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