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8431 0362020021958218431 06 0601001 6.1.3-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80840000 1582080996000 기생충 봉준호 감독 2002191601 related

송강호 “아카데미 시상식서 봉준호 감독 다칠까봐 자제했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송강호가 입담을 발산해 기자들을 웃게 했다. 한국일보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송강호가 아카데미 시상식 당시 기쁨을 억누르려 노력했다고 털어놨다.

19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영화 '기생충'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봉준호 감독과 곽신애 대표, 이하준 미술감독, 양진모 편집감독, 배우 송강호•이선균•조여정•장혜진•박명훈•박소담이 참석했다.

이날 송강호는 “사실 아카데미 시상식 화면을 잘 보면 내가 봉 감독님 바로 옆에 앉아있었는데 그러다 보니 내 얼굴이 계속 나온다. 굉장히 자제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칸 영화제 때 너무 과도하게 (축하를) 하는 바람에 감독님 갈비뼈에 실금이 갔다는 얘기를 듣고 이번에는 얼굴 위주로, 어떨 때는 뺨을 때리고 어떤 상은 뒷목을 잡기도 하고 굉장히 자제한 기억이 난다”며 “물론 (아카데미상은) 너무나 놀라운 경험이었다. 정말 자제했다”고 밝혔다.

앞서 봉 감독은 칸 영화제 수상 이후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송강호 선배님이 가슴팍을 때려서 갈비뼈가 아팠다”고 말한 바 있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 백수인 기택(송강호)네 장남 기우(최우식)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이선균)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되는 일을 그린 영화다.

한국 영화 최초로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 종려상,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외국어영화상을 받았으며 제73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 각본상,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또한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상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장편영화상 등 4관왕에 오르며 한국 영화의 새 역사를 썼다.

더불어 '기생충'은 이탈리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다비드 디 도나텔로'(David di Donatello) 외국어영화상의 영예도 안았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