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6562 1132020021958216562 02 0201001 6.1.3-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78725000 1582078845000 11세 확진자 방학 다른 학생 접촉 2002191531 related

성동구 확진자, 한양대병원 내원 전 강남 이비인후과 방문

글자크기
쿠키뉴스

[쿠키뉴스] 전미옥 기자 = 서울 성동구에 거주하는 코로나19 추가 확진 환자 이모씨(78세, 남성, 한국인)가 확진 판정을 받기 전 강남의 한 이비인후과에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19일 성동구 등에 따르면 성동구 사근동에 거주하는 한국인 남성 이모(78세)씨는 추가 확진판정을 받고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됐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은 사실을 공개했다.

이 환자는 지난 18일 한양대병원 호흡기내과에 내원하기 전 강남의 한 이비인후과 방문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 동선이 갈어지면서 나타나 지역사회 감염 확산이 더욱 우려되고 있다.

한양대병원에 내원한 뒤 CT촬영 결과 폐렴을 확인한 의료진이 코로나19로 의심해 한양대병원 선별진료소로 옮겼다.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날 새벽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씨는 해외여행력도 없고, 코로나19 확진자 접촉도 없는 것으로 알려진다.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났지만 큰 의심없이 거주지역 인근의 보건소가 아닌 강남구의 한 개인병원을 방문했다.

이씨는 아내와 함께 살았으며, 현재 이 아내도 자가격리중이다.

성동구는 한양대병원의 접촉 의료진을 격리하고, 방역, 소독 등의 조치를 마친 상태다. 또 성동구의 위기대응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했으며, 지역 체육시설과 도서관, 어린이집 등 공공시설을 임시휴관 했다.

romeok@kukinews.com

쿠키뉴스 전미옥 romeok@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