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5803 0112020021958215803 03 0305001 6.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77901000 1582189714000 검사 31번 환자 2002191745 related

'슈퍼전파자' 31번 환자, 코로나검사 거부…"강제방법 없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최태범 기자]
머니투데이

[대구=뉴시스] 이무열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19일 오전 대구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 응급실이 폐쇄됐다. 2020.02.19. lmy@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31번째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로 인해 19일 오전 9시 기준 대구·경북 지역에서만 13명의 추가 환자가 발생했다. 서울지역 2명의 환자를 더해 국내 총 환자 수는 46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새로 확인된 환자 15명 중 13명은 대구·경북지역에서 확인됐으며, 이 중 11명은 31번째 환자와 연관이 있다. 환자가 방문한 신천지교회에서 10명, 병원 내 접촉자가 1명이다. 나머지 2명에 대해선 연관성을 확인중이다.

31번 환자는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에 있는 직장의 본사를 다녀온 후 최근 2주일 사이 대구 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다. 지난 6일 오후 교통사고를 당했기 때문이다. 7일 이 병원에서 외래진료를 받고, 오후 9시쯤 정식으로 입원했다.


3번째 권유에서야 코로나 진단검사, 방역공백 발생


입원 3일 차인 지난 10일쯤부터 발열 증세가 나타나 의료진은 독감 검사를 실시했다. 음성이 확인됐지만 증상이 계속되자 병원은 14일 영상의학 검사를 진행해 폐렴을 발견했다. 의료진은 정확한 검사를 위해 다른 병원으로 옮길 것을 두 차례 권유했다.

하지만 31번 환자는 본인이 해외여행 이력이 없고 앞선 확진 환자들과의 접촉도 없었다는 점에서 해당 병원에 계속 머물 것을 주장했다. 병원은 폐렴 치료를 위해 항생제를 투여했지만 증상은 나아지지 않았다.

31번 환자는 의료진의 3번째 권유 뒤에야 17일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하루 뒤인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폐렴이 발견된 사흘 전 곧바로 격리조치가 이뤄졌다면 추가 환자 발생을 막을 수 있었을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31번 환자는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한 후에도 열흘 동안 병원 바깥을 돌아다녔다. 폐렴이 발견된 이후인 지난 15일 대구 퀸벨호텔 예식장에서 열린 결혼식에 참석했다.

16일에는 대구 남구 신천지교회 예배도 참석했다. 대구 추가 확진자 11명 중 7명이 신천지교회에 다녔다. 서울을 방문했던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5일까지 행적은 나오지 않고 있다.


의심환자가 의료진 권유 거부해도 강제방법 無


보건당국이 지난 7일부터 개정된 코로나19 대응지침(5판)을 실시함에 따라 중국 방문력이나 확진자 접촉력이 없더라도 '원인불명의 폐렴'을 앓고 있는 환자의 경우 의사의 소견에 따라 진단검사를 실시할 수 있다.

하지만 31번 환자 사례처럼 의료진의 권유를 거부해도 이를 강제할 방법은 없다. 이례적인 사례지만 이런 허점으로 인해 보건당국의 방역망에 공백이 나타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검사를 하는데 있어 환자가 거부하면 그 거부 의사를 존중하지 않고 강제성을 갖고 검사할 방법은 없다”며 “31번 환자의 경우 어떤 특정한 이유가 있거나, 아니면 여행력이 없다 보니 과도한 검사라고 반응했을 수 있다”고 했다.

최태범 기자 bum_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