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5079 0432020021958215079 02 0201001 6.1.2-RELEASE 43 SBS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076859000 1582076893000 11세 확진자 접촉없어 2002191431 related

해외여행·접촉력 없는 환자 무더기 발생…"지역사회 감염 근거"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외여행력도 없고 기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는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했습니다.

의료계에서는 뚜렷한 감염원을 추정하기 어려운 환자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된 것으로 봐야한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지자체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오늘(19일) 성동구에서 확진된 환자(77세 남성, 한국인) 역시 29·30·31번 환자와 마찬가지로 해외여행력과 코로나19 확진자 접촉력이 없는 사례입니다.

또 대구·경북에서 무더기로 발생한 환자들 역시 해외여행력이나 확진자와의 접촉 이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진 31번 환자로부터 전파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오늘에만 전국에서 총 15명의 환자가 추가됐습니다.

이 중 13명이 대구·경북에서 발생했으며 13명 중 11명은 31번 환자와 연관된 사례로 드러났습니다.

해외에 나간 적도, 국내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는 사람들이 잇따라 확진되자 의료계에서는 사실상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됐다고 봅니다.

의사협회는 "어디에서 감염됐는지 알 수 없는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객관적인 지역사회 감염 확산의 근거가 쌓이고 있다"며 "오염지역에 대한 여행이나 확진자와의 접촉 여부와 무관하게 코로나19 감염을 의심해야 하는 상황이 눈앞에 와 있다는 뜻"이라고 밝혔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아직 명확한 입장을 밝힐 순 없다면서도 29·30번 환자가 발생했을 당시 "이들의 감염원을 특정하지 못할 경우 지역사회 감염으로 판단될 것"이라고 여지를 뒀습니다.

그러면서도 해외 사례를 들어 국내 역시 새로운 유행 양상으로 갈 수 있을 것으로 봤습니다.

정은경 중대본부장은 어제 "홍콩과 싱가포르, 일본, 태국, 대만 등은 최초에 중국으로부터 유입된 환자와 환자의 지인들, 밀접 접촉자 중에서 환자가 발생하는 양상이었다가 2월 중순부터는 지역사회의 역학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은 환자들이 보고되고 있다"며 "우한발로 시작된 유행이 2차, 3차 감염자를 통해서 또 다른 그런 유행으로 진행되는 그런 국면"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내에서도 이런 (상황과) 유사한 환자들의 보고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을 것"이라고 진단한 바 있습니다.

오늘 오전 9시 기준 국내 확진자는 총 46명입니다.

(사진=연합뉴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