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5025 0292020021958215025 05 0506003 6.1.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76760000 1582076857000 신성 홀란드 UCL 득점 선두 2002191801

'맨유 거절' 홀란드 또 멀티골...맨유 팬의 조롱, "우드워드 고맙다!"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승우 기자] ‘괴물 공격수’ 엘링 홀란드(20, 도르트문트)가 불을 뿜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팬들의 화살이 에드 우드워드 부회장에게로 향했다.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는 19일(한국시간) 새벽 독일 베스트팔렌주의 지그날 이두나 파크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파리 생제르맹(PSG)와 경기에서 홀란드의 멀티골에 힘입어 2-1로 승리했다.

도르트문트 유니폼을 입고 처음으로 UCL 경기를 소화한 홀란드는 이날 멀티골을 터뜨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홈에서 1승을 먼저 거둔 도르트문트는 8강 진출에 청신호를 켰다.

이날 경기 선발 출장한 홀란드는 후반 25분 파울루 게헤이루의 슈팅이 굴절되자 빠르게 달려들어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어 후반 32분 지오반니 레이나의 패스를 받아 그물이 찢어질 듯한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뜨렸다.

홀란드는 역대 5번째 UCL 데뷔 시즌 10호골, 역대 2번째 UCL 10대 선수 두 자릿수 득점 기록 등을 세우며 이번 겨울 최고의 영입임을 증명했다.

홀란드는 독일 분데스리가에 데뷔하자마자 연속골을 터뜨렸다. 첫 두 경기에서 단 59분을 뛰며 5골을 기록한 후 분데스리가 ‘이달의 선수상’까지 수상했다. 이적 후 7경기에서 11골을 넣은 홀란드를 바라보는 도르트문트의 입가에 흐뭇한 미소가 지어질 수 밖에 없다.

반면 홀란드 영입을 실패한 맨유는 속이 쓰리다. 당초 맨유가 홀란드 영입에 가장 근접했으나 에이전트인 미노 라이올라와 갈등 등의 이유로 포기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유 팬들의 불만은 팀 이적시장을 관장하는 우드워드 부회장에게 향했다.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 보도에 따르면 한 맨유 팬은 SNS를 통해 “우드워드가 홀란드를 영입하지 않은 것은 그가 플레이하는 매시간 맨유를 더욱 안 좋게 만들고 있다”라며 비판했다.

또 다른 팬들은 "홀란드가 또 골을 넣었다. 고맙다. 우드워드"라고 비꼬는가하면 “홀란드는 엄청난 괴물이다. 우드워드에 대한 내 분노를 묘사할 수 없을 정도”라는 심정을 전했다.

한편 맨유는 겨울 이적시장 종료 직전 오디온 이갈로를 상하이 선화에서 임대 영입했다. 코로나19 여파로 2주 동안 격리되어 개인 훈련을 한 이갈로는 지난 18일 첼시전에 교체 출전했으나 결정적인 득점 찬스를 놓치며 아쉬움을 남겼다./raul164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