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4986 0242020021958214986 03 0304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76737000 1582076750000 이스타항공 임원 급여 30% 반납 근무시간 단축 2002191645 related

이스타항공, 임원 급여 30% 반납·근무시간 단축

글자크기

6월까지 4개월간 진행

"경영 위기 극복 차원"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이스타항공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 상황이 악화하자 비상경영에 나섰다.

19일 이스타항공에 따르면 회사는 전날 사내게시판 공지를 통해 내달부터 오는 6월까지 4개월간 운항·객실 승무원을 제외한 모든 임직원(국내지점 및 객실 보직 승무원 포함)을 상대로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한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의 상무보 이상의 임원은 임금(급여) 30%를, 임원을 제외한 본부장 직책자는 직책 수당을 자진 반납하기로 했다.

또 운항·객실 승무원을 제외한 모든 직원을 상대로 근무일·근무시간 단축 신청을 받는다. 직원들은 제도 시행 기간(3∼6월)에 주3일(주 24시간), 주4일(주 32시간), 1일 4시간 근무제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급여는 주3·4일제는 기존 대비 약 80%, 1일 4시간 근무제는 기존 대비 약 50% 수준이다.

아울러 이스타항공은 기존에 시행 중이던 자발적 참여의 무급휴직(최소 15일 이상)은 그대로 유지하고, 비정상 상황을 제외한 연장근로도 허락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제도로 연차수당, 퇴직금 등 평균임금 산정·평가, 승격 등 인사상의 불이익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항공업계 전반에 불어닥친 경영 위기 극복 차원으로 신청자에 한해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