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3373 0372020021958213373 01 0101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74647000 1582074651000 정의 이주민 총선 2002191401 related

‘조국 총선’ 논란 불러온 김남국, 경선 출마 강행

글자크기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당 지도부 만류에도 김남국 변호사가 더불어민주당 서울 강서갑 경선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재차 확인했다.

김 변호사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부 언론에서 만들어낸 허구적 프레임과 국민들이 원하는 검찰개혁 무엇이 옳은 것인지 심판받고, 그 결과에 승복했으면 좋겠다”며 “함께 선의의 경쟁을 하자고 선언해달라”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조국백서' 필진인 김남국 변호사(왼쪽)가 18일 서울 강서갑 출마 기자회견을 예정했다 취소한 뒤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오른쪽)을 향해 "왜 허구적인 '조국 수호' 프레임을 선거에 이용하려고 하느냐"라며 "선의의 경쟁을 하고 싶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사진은 국회 정론관에서 각각 기자회견하는 김남국 변호사와 금태섭 의원의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조국 총선’을 우려해 김 변호사의 출마를 만류한 당 지도부와 해당 지역 현역 금태섭 의원의 뜻을 정면으로 거부한 것이다.

김 변호사는 “권리당원 하나 없는 청년의 도전을 두려워하는 금태섭 의원은 너무 비겁하다”며 “조국 수호로 이번 총선을 치를 수 없다면 경선에서 국민들이 심판해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 내에서 강서갑 공천을 둘러싼 논란이 총선에 악재로 작용할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특히 조국 사태가 재조명될 경우 수도권 전반적으로 득표에 좋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컸다. 당 지도부가 나서 김 변호사의 전날 기자회견을 만류했던 것도 이런 까닭이다.

하지만 공천 신청 마감일인 이날 김 변호사가 사실상 출마 의지를 재차 강조함에 따라 민주당 서울 강서갑 경선은 조국 사태 당시 당 내에서 사실상 유일하게 쓴소리를 한 금 의원과 조국 지지자들의 후원금을 모아 조국백서를 만드는 등 조국 수호에 앞장선 김 변호사간 “‘반 조국’ 대 ‘조국 수호’” 구도로 치러지게 됐다.

choijh@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