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2599 0372020021958212599 01 0101001 6.1.3-RELEASE 37 헤럴드경제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073684000 1582073693000 통일부 국제사회 요청 코로나19 대북 지원 검토 2002191501 related

北, 유니세프에 코로나19 지원 요청

글자크기

北, 발열증세 141명 검사 모두 음성 판정

WHO “北 제네바대표부와 코로나19 회동”

헤럴드경제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 방지 총력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에 물품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는 19일 세계보건기구(WHO)와 회동을 가질 예정이다. 북한 보건당국 관계자들이 코로나19에 대응해 동대원은하피복공장에서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헤럴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 방지 총력전을 벌이고 있는 북한이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에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쉬마 이슬람 유니세프 아시아태평양지역 대변인은 북한 보건성이 코로나19 예방과 관련한 개인 보호용품 조달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방송이 19일 보도했다. 이슬람 대변인은 이어 유니세프가 세계보건기구(WHO)와 다른 국제기구들, 북한 당국과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슬람 대변인은 북한이 요청한 구체적인 물품 내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다만 유니세프가 이날 발표한 ‘코로나19에 대한 국제적 대응’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을 비롯해 라오스, 몽골, 베트남, 티모르 등은 지역 유니세프 사무소를 통해 보호복과 보안경, 마스크, 장갑 등 의료진을 위한 물품 지원을 요청한 것으로 추정된다. 보고서는 또 지난달 29일 이들 아시아태평양지역에 관련 물품 13t을 공급했다고 밝혀 북한에 이미 해당 물품들이 전달됐을 것으로 보인다.

보고서는 계속해서 15일 기준으로 발병 두달도 안됐지만 1526명이 사망하고 5만580명이 감염된 특성을 감안할 때 향후 북한을 포함한 세계에서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약 4230만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의료진 소통 강화·지역사회 참여활동 향상에 1190만달러, 어린이·임산부 등 취약계층 특별대응에 1189만달러, 의약품·위생·보건에 1040만달러 등이 배정됐다.

이와 함께 북한은 코로나19와 관련해 WHO와도 접촉할 예정이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1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북한 당국과 매우 긴밀히 연락을 취하고 있다”며 “19일 제네바 주재 북한대사관 관계자들과 일대일 회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WHO가 북한에 보호장비 지원을 우선으로 하고 있다면서 관련 물품이 이미 전달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라이언 팀장은 기자회견에서 북한 당국의 코로나19 감염자나 의심환자가 전혀 없다는 발표를 믿을 수 있느냐는 질문에 “감염과 관련한 구체적인 일들이 발생하고 있다고 생각할만한 이유는 없다”며 북한 내 감염 징후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북한은 현재까지 단 한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9일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는 제목의 기사에서 “물론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단 한명의 감염자도 발생하지 않았다”면서 “그러나 절대로 긴장을 늦추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북한은 WHO에 최근 입국자 가운데 141명이 발열 증세를 보여 검사를 실시했지만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보고한 바 있다.

shindw@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