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2090 0532020021958212090 03 0301001 6.1.1-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72717000 1582072836000 미세먼지 천리안 2B 발사 성공 해양 환경 관측 2002191545 related

세계 최초 대기환경 관측 위성 '천리안 2B호', 발사 성공(종합)

글자크기

발사 약 31분 후 천리안위성 2B호 정상 분리, 위성 상태 양호

오전 7시 55분 지상국(호주 야사라가)과 첫 교신 성공

CBS노컷뉴스 김선경 기자

국내 기술로 개발한 세계 최초의 정지궤도 해양·환경 위성 '천리안 2B호'가 19일 오전 7시 18분(현지시간 18일 오후 7시 18분)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천리안위성 2B호가 남아메리카 프랑스령 기아나(French Guiana) 쿠루 (Kourou)의 기아나우주센터에서 성공적으로 발사됐다고 밝혔다.

노컷뉴스

천리안위성2B호를 싣고 발사되는 아리안5ECA발사체. (사진=arianespace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천리안 2B호는 발사 약 31분 후 고도 약 1630km지점에서 아리안-5 발사체로부터 정상적으로 분리됐고, 발사 후 37분 뒤인 오전 7시 55분에는 호주 야사라가(Yatharagga) 지상국과 첫 교신에 성공했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지상국과의 교신을 통해 천리안 2B호의 본체 시스템 등 전반적인 상태가 양호함을 확인했고, 발사체를 통해 도달하려는 목표 전이궤도에도 성공적으로 안착한 것을 확인했다.

천리안 2B호는 앞으로 약 2주간 5차례의 전이궤도 변경을 통해 최초 타원형 전이궤도에서 고도 3만6천km의 정지궤도로 접근해 나갈 계획이다.

정지궤도 안착 후에는 보다 정확한 대기 및 해양환경 관측 정보들을 확보하기 위해 수개월간 궤도상 시험과정을 거치게 되며, 이를 정상적으로 마무리하면 10월부터 적조와 녹조 등 해양환경 정보를, 내년부터는 미세먼지 같은 대기 환경 정보를 관측해 한반도에 보내게 된다.

노컷뉴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011년 개발에 착수해 약 9년간의 수많은 노력 끝에 탄생한 천리안위성 2B호는 세계 최초로 정지궤도에서 미세먼지 등 공기 중 존재하는 에어로졸과, 미세먼지를 유발하는 기체 상태의 대기오염물질 농도를 관측할 수 있는 위성이다.

동쪽의 일본부터 서쪽의 인도네시아 북부와 몽골 남부까지 아시아 지역을 주간 상시 관측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아시아 지역 미세먼지의 생성‧발달과 이동 경로, 특히 우리나라에 미치는 영향 등을 파악하고, 국내 어느 지역에서 고농도 미세먼지가 생성되고 있는지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천리안 2B호는 미국('22년 이후 발사) 및 유럽('23년 이후 발사)의 정지궤도 대기환경 관측위성과 함께 전지구적 환경감시에 주도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며, 아시아 지역의 국가들에도 대기환경 정보를 제공하여 국제사회의 환경 보존 노력에 기여할 예정이다.

천리안 2B호는 천리안위성 1호의 해양관측 임무를 이어받아 더 향상된 성능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정병선 1차관은 "천리안 2A호에 이어 2B호도 발사에 성공하면서 우리나라는 저궤도위성에 이어 정지궤도위성에서도 세계적인 수준의 개발역량을 갖추게 됐다." 며 "이번 천리안위성 2B호 발사 성공을 계기로, 이제는 성숙된 위성개발 역량이 민간으로 전달되어 우리 경제에 힘이 되어 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