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0900 0182020021958210900 03 0306001 6.1.3-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70889000 1582071012000 오피스 투자수익률 최고치 2002191545 related

작년 전국 오피스 투자수익률 7.67%…2008년 이후 최고치

글자크기
매일경제

여의도 인근 오피스빌딩 전경 [사진 = 상가정보연구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내수경기 침체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국내 판매업의 매출 부진이 지속되면서 작년 4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11.7%로 공실률 조사가 시작된 2002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반면, 오피스 공실률은 2018년 2분기부터 2019년 4분기까지 꾸준히 줄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19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9년 전국 오피스 투자 수익률은 7.67%를 기록했다. 2018년 투자 수익률 7.61% 대비 0.06%포인트 상승했고 2008년(13.74%)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작년 오피스 투자 수익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8.78%를 수익률을 기록한 서울이었다. 서울 내에서 최고 수익률을 낸 지역은 10.03%를 기록한 천호였으며 수익률이 가장 낮은 지역은 충무로(5.79%)였다.

서울을 제외한 기타 지역은 ▲경기(8.6%) ▲인천(7.43%) ▲대구(6.79%) ▲부산(6.09%) 등의 지역 순으로 높았다.

오피스 투자 수익률이 가장 낮은 지역으로는 ▲제주 2.4% ▲충북(2.76%) ▲충남(3.01%) ▲경남(3.06%) 순으로 집계됐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전국 오피스 공실률은 지난 2018년 2분기 이후로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 국내 기업 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음에도 공급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이러한 현상은 수익률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볼 수 있는데 실제 오피스 투자 수익률은 상가, 오피스텔 등의 기타 수익형 부동산 투자 수익률보다 상대적으로 높았다"고 설명했다.

조 연구원은 이어 "최근 1인 기업·소규모 기업 증가와 내수 경기 침체로 임대료가 저렴한 공유오피스나 섹션오피스 등의 소형 오피스 수요가 높았는데 경제적 변수가 없는 한 이러한 소형 오피스의 인기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