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0267 0772020021958210267 06 0601001 6.1.2-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69953000 1582069975000 봉준호 영진위 횡령 의혹 제기 무고 명예훼손 피소 사건 무혐의 2002191245 popular

봉준호, 전 영진위 간부 횡령 의혹 제기 피소사건 '무혐의 결론'

글자크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봉준호 감독. /사진=텐아시아DB


봉준호 감독이 2016년 영화진흥위원회(영진위) 관계자들의 횡령 의혹을 제기했다가 무고·명예훼손으로 고소당했다가 검찰에서 혐의를 벗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검찰과 영화계 등에 따르면 서울북부지검은 전직 영진위 사무국장 박모씨가 봉 감독 등 영화인들을 무고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혐의없음으로 지난해 12월 불기소 처분했다. 박씨가 처분에 불복해 항고했으나 이달 12일 기각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봉 감독은 2016년 12월 한국영화감독조합 대표 자격으로 다른 영화인 단체 7곳과 함께 김세훈 당시 영진위 위원장과 사무국장 박씨가 업무추진비 등 영진위 예산을 횡령했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에 이들을 업무상 횡령 혐의로 고발했다.

이후 박씨는 같은 달 열린 임시 영진위원회에서 해임 징계를 받아 해고됐다. 하지만 횡령 고발 사건은 이듬해 5월 검찰에서 증거 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됐다.

영진위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2018년 대법원으로부터 해고 무효 판결을 받은 박씨는 자신을 고발한 봉 감독 등 영화인들을 지난해 무고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봉 감독 측은 ‘국정감사에서 횡령 혐의가 확인된 박씨를 영화계 유관단체들이 고발하기로 했고, 한국영화감독조합 대표자 자격으로 고발장에 이름을 넣었다’는 내용으로 수사기관에 진술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봉 감독 등을 불기소 처분하면서 “국정감사에서 (박씨의) 부적절한 법인카드 사용 등 문제가 지적된 점 등을 종합하면 피의자들이 허위사실을 신고한다는 인식이 있었다고 볼 수 없고, 피의사실을 인정할 근거가 없다”고 설명했다.

박씨는 봉 감독 등 영화인들이 자신의 횡령 의혹을 제기해 허위사실로 명예를 실수시켰다며 명예훼손으로도 고소했다. 이 사건은 서울서부지검이 맡았는데 지난해 11월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분했다. 박씨가 지난해 3월 봉 감독 등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은 아직 진행되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