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0049 0242020021958210049 06 0602001 6.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69347000 1582069355000 아내의 맛 김빈우 엄마 며느리 아내 2002191245 related

'아내의 맛' 김빈우, '엄마·며느리·아내' 다 갖춘 슈퍼맘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배우 김빈우가 누군가의 아내이자 엄마, 며느리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데일리

‘아내의 맛’ 김빈우(사진=TV조선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8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이하 ‘아내의 맛’)에 출연한 김빈우는 남편 전용진의 생일을 맞아 시댁인 안동으로 향했다.

안동으로 내려가던 김빈우 가족은 휴게소에 들렸다. 김빈우는 아이들이 쉽게 먹을 수 있도록 우동을 잘게 잘라주었고 둘째 아들 전원은 전매특허 미소와 ‘면치기 장인’의 모습으로 우동을 먹는가 하면, 누나 전율의 돈가스까지 먹는 야무진 휴게소 먹방을 선보이며 ‘ 아내의 맛’ 홍보대사 노릇을 톡톡히 했다.

안동 시댁에 도착한 김빈우와 전용진 부부는 옥상으로 향했고, 그곳엔 11마리의 강아지와 시어머니가 이들 부부를 맞이했다. 옥상에는 1견 1실의 공간이 마련되어 있는가 하면 집안에 있는 4마리의 강아지까지 15마리의 반려견과 함께 지내고 있었다.

집안으로 돌아온 김빈우와 시어머니는 본격적으로 남편 전용진의 생일상 차리기에 돌입했다. 생일상 차림은 찜닭 만들기에서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김빈우가 생 닭을 사온 것. 이를 본 시어머니는 “잘린 걸 사 와야지“라고 한숨을 쉬며 닭을 손질하기 시작했다. 이어 까나리액젓, 씨간장 등을 넣어 끓인 미역국과 잡채를 만들면서도 며느리와 시어머니의 ‘고부 케미’를 뽐내 시청자들로 하여금 웃음을 자아냈다. 완성된 미역국과 찜닭을 맛본 남편 전용진은 ‘엄청 짜!’라고 말해 자신의 어머니를 당황하게 하는가 하면 “미역국 먹으니 찜닭이 맛있다.”라고 말해 시청자들로 하여금 배꼽을 쥐게 만들었다.

우월하고 세련된 외모와 개성 있는 매력으로 ‘아내의 맛’ 공식 비주얼 센터로 자리 잡은 김빈우는 시어머니와는 고부 관계로는 보이지 않는 딸 같은 싹싹한 며느리로, 남편 전용진의 아내, 전율, 전원의 두 남매의 엄마로서 역할 어느 하나도 놓치지 않는 ‘슈퍼맘’으로 자리매김하며 시청자들의 공감과 사랑을 받고 있다.

김빈우는 최근 뷰티, 패션, 라이프 스타일 크리에이터 매니지먼트사 린브랜딩과 계약 후 커머스 에디터로 변신해 일상·육아에 대한 이야기는 물론 건강하게 다이어트 하는 방법 등 본인이 알고 있는 정보를 솔직하고 진솔하게 공유해 비슷한 고민을 가진 팬들의 공감을 얻으며 파워 인플루언서로도 자리매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