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9356 0522020021958209356 01 0101001 6.1.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67520000 1582067583000 문대통령 지역사회 감염 대응 체계 대폭 강화 지역 방어망 구축 2002191401 related

문대통령, 오늘 17개 시도교육감과 첫 간담회…신학기 코로나 방역대책 논의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10시 30분 청와대에서 17개 시도 교육감과 취임 이후 첫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방역대책에 대해 머리를 맞댄다.

문 대통령과 시도 교육감들은 내달 신학기를 앞두고 각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지역사회 전파 단계로 접어들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대응방안을 광범위하게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뉴스핌

[서울=뉴스핌]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신학기를 맞는 학생들의 안전을 확보하는 방안에 대해 교육감과 심도 깊은 의견을 나눈다. 문 대통령은 강력한 코로나19 관련 방역과 함께 지나친 공포로 인해 경제가 침체되는 것을 경계하는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서는 신학기가 시작되면서 본격적으로 국내로 들어올 중국 유학생에 대한 문제도 논의가 이뤄질지 주목된다.

교육부는 최근 중국인 유학생에 대해 입국 직후 14일 간 등교 중지 조치와 대학 내 식당 및 도서관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제한하도록 학생 카드 사용 제한 조치를 하도록 했고, 입국 당시 공항에서 휴대폰에 자가 검진앱을 점검하도록 했다. 대학도 매일 1회 이상 해당 학생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도록 했다.

비자 발급이 지연돼 국내 입국이 어렵거나, 입국 예정일과 국내 거주지가 확정되지 않은 중국인 유학생에게는 올해 1학기 유학을 권고하기로 했고, 이들을 위한 대학의 원격 강의도 확대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러나 조치가 실효를 거두기 어렵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등교 자제 조치일 뿐 유학생들이 외출하면 대학에서 막을 수가 없다. 특별입국절차를 거쳐 입국하는 중국인 유학생들은 무증상자여서 강제 격리의 명분도 없다. 이들이 자가격리 중에도 식료품 등을 사러 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수밖에 없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