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9010 0512020021958209010 05 0507003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66669000 1582066676000 김광현 STL 라이브 피칭 동료 타자들 투구 2002191431

김광현, ML 첫 라이브 피칭…골드슈미트에게 홈런 허용

글자크기
뉴스1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세인트루이스 SN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김광현(32)이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유니폼을 입고 처음으로 실시한 라이브 피칭에서 홈런을 맞기도 했지만 빅리그에서 통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

19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 지역 방송국 KMOV4 등 외신에 따르면 김광현은 이날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 딘 스타디움 훈련장에서 라이브 피칭을 소화했다.

지난 겨울 세인트루이스와 계약한 이후 처음으로 타자들을 상대하는 투구였다. 김광현은 폴 골드슈미트, 야디어 몰리나, 맷 카펜터 등을 상대했다. 골드슈미트에게는 홈런을 맞았지만 몰리나에게는 헛스윙을 유도해내기도 했다.

메이저리그 타자들을 상대로 처음 투구해본 김광현은 훈련 후 "한국 타자들보다 힘이 더 좋아 보였고 참을성도 뛰어난 것 같았다"며 "한국과는 다른 부분이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광현은 "불펜 코치가 내 투구에 만족해 했다"면서도 "하지만 오늘은 직구 제구가 완벽하지 않았다. 시간이 흐르면 더 좋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나아가 "항상 공격적으로 투구하고 제구도 잘 잡아야 한다. 투수 코치가 항상 얘기해준 부분"이라며 "앞으로도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기 위해 늘 노력할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이날 김광현을 상대해본 맷 카펜터는 "투구를 빠르게 진행한다는 것을 느꼈다"며 "4개 구종을 던질 수 있다는 것도 보여줬다. 효과적인 선수가 될 가능성이 있을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yjra@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