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8917 0112020021958208917 04 0401001 6.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66241000 1582189645000 이란 삼성 임직원 입국 스마트폰 사용 금지 수도 경고 2002191331

이란 "삼성 임직원 입국·스마트폰 등록 금지할수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수현 기자] [삼성 갤럭시스토어 이용제한에 따른 조치로 풀이…이란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 점유율 50% 차지]

머니투데이

삼성전자의 이란 내 매장 간판을 철거하는 모습. /사진=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 트위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란 정부가 삼성전자 임직원의 입국과 삼성 스마트폰을 이란에서 사용하지 못하도록 이동통신망에 등록을 금지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8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프레스TV에 따르면 이날 모하마드 자파르 나낙카르 이란 정보통신부 법무국장은 "삼성전자에 대한 일련의 조처가 준비됐다"고 경고했다.

프레스TV는 이런 조처가 스마트폰 앱을 다운로드할 수 있는 삼성 갤럭시스토어를 이란에서는 사용하지 못하게 된 데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가 미국의 제재를 피하려고 이란 시장에서 서비스를 축소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징벌적 조처'를 하겠다는 것이다.

나낙카르 국장은 "이란 정보통신부는 갤럭시스토어에 탑재된 응용 프로그램 판매 금지를 풀어줄 것을 삼성전자에 촉구해왔다"면서 "우리 쪽에도 이 조치에 맞설 수 있는 법적 수단이 있는 게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삼성이 이란에서 3월초 시행할 것으로 보이는 갤럭시스토어 접속제한은 이란 내 앱 개발업체와 기업에 큰 어려움이 될 것"이라며 "삼성전자가 재고하지 않으면 중국 화웨이, 샤오미와 더 협력하는 대안도 고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란 스마트폰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점유율은 최고 50% 정도로 추산된다.

나낙카르 국장은 "이란 정보통신부는 이란 통신업계 전반에 걸쳐 일하고자 하는 외국인을 조사할 책임이 있기 때문에 삼성 임직원에 대한 이란 입국 금지 조처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는 삼성 휴대폰을 소유한 수백만명의 이란 사용자들에게 영향을 미칠 것이기 때문에 이란 이동통신망에 대한 일부 삼성 휴대폰의 등록 금지도 의제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세예드 압바스 무사비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지난 12일 자신의 트위터에 삼성전자의 간판이 철거되는 사진과 함께 "미국의 제재에 동참해 이란을 떠나는 외국 회사가 다시 이란으로 돌아오기는 매우 어려울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김수현 기자 theksh0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