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8522 1112020021958208522 01 0101001 6.1.3-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64533000 1582064546000 진중권 유시민 저질개그 비난 2002191301 related

유시민, "임미리 칼럼은 저질, 내가 김남국이라면 민주당 험지 갈 것"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에 대해 “자기 기분대로 쓴, 기본적으로 저질 칼럼”이라고 비난했다.

유 이사장은 18일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에서 “임 교수의 칼럼은 질이 낮다. 논증이 거의 없고 인상비평”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임 교수는 칼럼에서 빈부격차와 노동 문제를 거론했던데, ‘진보 코스프레’ 칼럼으로 보인다”며 “현 정부를 공격하고 싶을 때 효과적인 방법의 하나다. ‘나 문재인 찍었는데’라면서 시작하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임교수가 민주당과 진보진영 사이 정당 말고, 나머지 정당을 왔다 갔다 했더라. 안철수당이나, ‘원플러스원(1+1) 황교안당’(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에서 빨리 영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유 이사장은 “임 교수가 나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하지 말았으면 좋겠다”며, 민주당이 임 교수를 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했다가 이를 취소하고 사과하기에 이른 현 상황을 빗대기도 했다.

그는 “민주당이 다툼의 소지가 있는 것을 고발했다. 쓸데없고 미련한 짓이었고, 사과한 것은 잘한 일”이라며 “민주당을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당’으로 몰아붙이는 것은 마찬가지로 과도한 조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쩌다가 바빠서 무단횡단을 한 번 했는데, 그렇다고 상습 무질서·폭력 행위자로 몰아붙이면 안된다”며 “민주당은 역사적으로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수호하기 위해 노력한 정당”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우리 선거법은 권위주의 시대 법으로, 허용되는 것이 정해져 있어 표현의 자유를 부당하게 제약한다는 지적이 있다”고 개정 필요성을 제안하기도 했다.

칼럼을 실었던 경향신문을 향해서는 “최소한의 균형과 공정성을 지키기 위한 고려를 전혀 하지 않았다. 게이트키핑도 안되는 것 같다”면서 “이 문제에 대한 내부 성찰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조국 백서’의 필자인 김남국 변호사가 도전 의사를 밝힌 데 대해, 유 이사장은 “당내 경쟁으로 정치를 시작하는 것은 현명한 것은 아니다”라고 전했다.

유 이사장은 “내가 김남국이라면 민주당 험지에 갈 것 같다. 안타깝다”며 “신인은 한국당(미래통합당)의 센 현역이 있는 데에 가서 붙어야 한다”고 말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