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8423 0112020021958208423 01 0101001 6.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63811000 1582189632000 유시민 칼럼 진보 코스프레 민주당 고발 미련한 2002191331 related

진중권 "임미리 칼럼 저질? 유시민, 민주당에 도움 안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인턴기자]
머니투데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더불어민주당 칼럼과 이를 고발한 민주당을 동시에 비판한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진 전 교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의 "유시민씨, 그 자리에 계속 있어야 민주당에 도움 안 돼요"라며 "그러니 다 내려놓으시고 낚시 다니세요. 저도 이 일 마치고 곧 따라갈게요"라는 글과 함께 기사 하나를 공유했다.

기사에는 유 이사장이 같은 날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 방송에서 임 교수의 칼럼을 "퀄리티가 낮다"고 평가했으며, 이를 고발한 민주당에 향해서도 "쓸데없고 미련한 짓을 했다"고 지적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방송에서 민주당이 임 교수를 고발한 것에 대한 비판이 계속되자 "어쩌다 무단횡단을 한 번 했는데 그렇다고 상습 무질서·폭력 행위자로 모는 것은 옳지 않다"며 "민주당은 역사적으로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수호하기 위해 노력한 정당"이라는 옹호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그럼요. 당에서 어쩌다 실수한 거겠죠"라며 "평소에 그런 일은 직접 안 하고, 애들 시키거든요"라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맘에 안 드는 기자들 리스트 만들어 조리돌림한 게 누구냐. 다 알릴레오 시청자들"이라며 "문빠들 거느리고 기자들 '기레기'로 몰아가며 보도의 자유를 탄압할 때는 언제고 이제 와서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수호하기 위해 노력'했다?"라고 반문했다.

그는 "무슨 만담을 이렇게 차지게 하는지, 유시민씨 말 한마디에 방송사 법조팀이 통째로 날아간 걸 벌써 잊었냐"며 "논리력을 잃으시더니 이젠 기억력마저 잃으셨나 보다"고 비판했다.

더불어 임 교수의 칼럼을 비난한 행위에 대해 "'증거인멸이 증거보전'이라며 '저질' 개그 하시던 분이 남의 글을 '저질'이라 비난할 주제가 된다고 생각하냐"며 "한 번 사과했으면 깔끔하게 끝내라. 무슨 미련이 남아 이런 지저분한 뒤끝을 남기는지, 보면 볼수록 신비한 캐릭터"라고 덧붙였다.

구단비 인턴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