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5363 0022020021858205363 01 0103001 6.1.1-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28003000 1582063131000 유시민 칼럼 민주당 고발 미련한 2002191101 related

유시민 "임미리 칼럼은 저질, 고발한 민주당도 미련한 짓"

글자크기
중앙일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8일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최근 논란이 된 임미리 교수 칼럼과 더불어민주당의 대응 방식에 대해 동시 비판했다. [사진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8일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 논란 관련해 “자기 기분대로 쓴 기본적으로 저질 칼럼”이라고 비판했다.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임 교수를 검찰에 고발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도 “쓸데없고 미련한 짓을 했다”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 방송에서 “임 교수의 칼럼은 퀄리티가 낮다. 논증이 거의 없고 인상비평”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특히 “칼럼에서 빈부격차와 노동 문제를 언급했는데 ‘진보 코스프레 칼럼’이라고 본다”며 “현 정부를 공격하고 싶을 때 쓰는 효과적인 방법 중 하나다. ‘나 문재인 찍었는데’라면서 시작하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강조했다.

임 교수의 이력과 관련해서도 “민주당과 진보진영 사이 정당 말고 나머지 정당을 왔다 갔다 했더라”며 “안철수당이나 ‘1+1 황교안당’(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에서 빨리 영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 교수의 칼럼을 실은 경향신문을 겨냥해서는 “최소한의 균형과 공정성을 지키기 위한 고려도 전혀 없었다. 게이트키핑도 안 되는 것 같다”면서 “이 문제에 대한 내부 성찰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유 이사장은 또 임 교수를 검찰에 고발한 민주당에도 “다툼의 소지가 있는 것을 고발했다”며 “쓸데없고 미련한 짓을 했다”고 비판했다. 다만 민주당이 이후 임 교수에게 사과하고 고발을 취하한 것에는 “잘한 일”이라고 했다.

고발 논란 이후 민주당에 쏟아진 세간의 비판에는 “어쩌다 무단횡단을 한 번 했는데 그렇다고 상습 무질서·폭력 행위자로 모는 것은 옳지 않다”며 “민주당은 역사적으로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수호하기 위해 노력한 정당”이라고 치켜세웠다.

한편 유 이사장은 금태섭 민주당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경선 출마 의사를 밝힌 김남국 변호사를 향해 “당내 경쟁으로 정치를 시작하는 것은 현명하지 않다”면서 “(정치) 신인은 야당의 센 현역이 데에 가서 붙어야 한다. 내가 김 변호사라면 민주당 험지에 갈 것 같다. 안타깝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