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5133 0412020021858205133 02 0213001 6.1.3-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26886000 1582026920000 대구시 31번째 확진자 긴급 2002190801 related

대구시, 31번째 확진자관련 긴급대응, 모든 공공주관 행사 취소

글자크기
뉴스웨이

권영진 대구시장이 대구에서 발생한 31번째 환자의 대응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대구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강정영 기자]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권영진)는 대구에서 발생한 31번째 환자와 관련해 대응상황을 밝혔다.

18일 오전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확진 발표에 따라 대책본부는 병원관리 전문팀 포함 14명의 즉각 현장 대응팀을 대구에 급파하여 대구시 및 해당 구청의 방역담당자들과 세밀한 역학 조사를 실시 중에 있다.

먼저, 새로난한방병원은 18일 07시부터 출입 제한 조치를 계속 취하고 있으며, 전날 근무한 직원들에 대한 자가 격리는 지속 중에 있다.

이날 오후에는 병원 7층에 대책본부 현장 대책반을 구성하여 병원 전반에 걸친 오염 여부 등을 정밀 점검하고 입원중인 환자 33명의 타 병원 이송과 동일 건물 내에 있는 산부인과 등을 포한한 타 시설 전반에 걸친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오후 2시20분경 질본 병원관리전문팀이 병원내로 진입, 환자 이송을 위한 선별작업에 착수했으며, 확진자의 병원 입출입, 엘리베이터 이용 등을 포함한 정확한 이동경로 확인을 위하여 CCTV 분석 작업 등을 진행 중이다.

지난 2월 15일 10시30분부터 12시까지 확진자가 지인과 오찬을 한 동구의 퀸벨호텔(2층)에 대해서는 18일 오전 폐쇄조치를 하고 현재 방역 중에 있으며, 엘리베이터, 식당입구 등에 설치된 CCTV를 통해 확진자의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 중에 있다.

2월 6일과 7일 2차례 방문한 동구 뷰티크시티테라스 오피스텔 201호 C클럽에 대해서는 18일 오전 폐쇄조치하고 방역을 실시한다. 함께 근무한 동료 4명은 이미 자가격리 중이며 입구에 설치된 CCTV 확인을 위한 조치도 실시 중이다.

확진자가 2월 9일과 16일 07시30분부터 09시30분까지 두 차례에 걸쳐 출석한 남구 대명동의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다대오지파 대구교회(약칭: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해서도 폐쇄조치와 긴급방역 조치 중에 있으며, 교회 입구 CCTV 분석 등을 통해 접촉자를 확인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지난 17일 확진자가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위해 마스크를 착용하고 방문한 수성구 보건소에 대해서는 4층 상황실용 공간을 제외한 모든 공간을 18일 하루 폐쇄조치했다.

한편,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보이는 수성구보건소 소속 의사(3명), 간호사(2명), 공익근무요원(1명), 민원실 관계자(5명) 등 총 11명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조치 중이다.

밀접접촉자인 가족(2), 직장동료(4), 지인(4), 택시기사(5)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중이며 코로나19 확인 검사를 시행중이다.

다행히 확진자의 가족은 진단결과 음성으로 확인되었다. 나머지 접촉자들은 현재 검사를 진행 중이며, 현재까지 별다른 의심증상은 발현되고 있지 않다.

시 관계자는 “인터넷상에 확진자와 접촉자의 신상이 유포되고 있다. 가족의 인권 보호 등을 위해 신중을 기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대구시는 대구시민의 날 행사를 비롯하여 공공이 주관하는 모든 행사를 취소하고 민간행사에 대해서도 취소를 권고키로 했다.

대구 홍성철 기자 newswaydg@naver.com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