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3404 0042020021858203404 04 0401001 6.1.1-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018215000 1582019526000 日 크루즈선 한국인 탑승자 하선 내일오전 귀국 2002190801

日 크루즈선 한국인 탑승자 곧 하선...내일 오전 귀국

글자크기

한국인 탑승자 5명과 승무원 2명 하선 예정

선사 측과 협의해 승무원 2명 추가로 하선 조치

한국인 탑승자, 오늘 자정 무렵 하선 예상

[앵커]
일본 크루즈선에 타고 있던 한국인 탑승자 7명이 오늘 밤 배에서 내려옵니다.

당초 예정된 인원보다 2명이 늘었는데요.

하선을 앞둔 요코하마항 현장 분위기,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이경아 특파원!

누가 더 하선하는 건가요?

[기자]
네. 당초 예정됐던 한국인 탑승자 5명과 함께 승무원 2명이 추가로 배에서 내려올 예정입니다.

우리 정부가 승무원들의 하선에 대해 선사 측과 협의를 마침에 따라 이 2명도 함께 귀국 항공편이 기다리는 하네다 공항으로 향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선 시간은 당초 예상보다 상당히 늦어질 것 같습니다.

주일한국대사관은 한국인 탑승자들이 오늘 자정 무렵 배에서 내려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데요.

이렇게 시간이 걸리는 이유는 크루즈 선에서 하선 예정자 한 명 한 명 객실을 찾아가 건강 검진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대통령 전용기편으로 도착한 의료진과 검역관, 긴급대응팀 관계자들은 오늘 오후 4시 40분쯤 요코하마항에 도착해 크루즈선으로 들어갔습니다.

검사 결과 이상이 없는 사람에 한해 일본 입국 절차를 거쳐 우리 정부가 준비한 버스를 타고 하네다 공항으로 가게 되는데요.

이곳 요코하마항에서 하네다 공항까지는 약 22km, 30분 정도 거립니다.

예정대로 자정에 출발하면 공항에는 내일 새벽 1시 전에는 도착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약 3시간 뒤인 새벽 4시 한국을 항해 출발해 오전 8시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우리 정부는 밝혔습니다.

배에 남은 한국인들도 일본 정부 방침에 따라 내일부터 순차적으로 하선할 예정인데 늦어도 21일에는 마무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요코하마항 다이코쿠 부두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