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7719 0032020021858197719 01 0104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08082000 1582008088000 김남국 금태섭 조국 수호 프레임 허구 선의의경쟁 2002190131 related

'조국백서' 김남국, 금태섭 지역구 강서갑 출마 회견 연기

글자크기

강서갑 경선 '조국 수호' 프레임에 부담 느꼈을 가능성도

연합뉴스

김남국 변호사(왼쪽) -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조국백서' 필진으로 참여한 김남국 변호사가 18일 예정했던 서울 강서갑 출마 기자회견을 연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변호사는 이날 오후 4시 30분 국회 정론관에서 출마 회견을 할 예정이었으나 이를 취소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김 변호사가 사정이 있어서 출마 선언을 연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회견 연기가 '불출마'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어서 김 변호사의 추후 입장 표명이 주목된다.

이날 오후 3시 30분 현재 김 변호사의 휴대전화는 전원이 꺼져 있는 상태다.

강서갑은 지난해 '조국 사태'에서 정부·여당을 향해 쓴소리를 해온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다.

김 변호사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지자들의 후원금을 모아 추진된 '조국백서추진위원회' 필자로 참여했다.

김 변호사가 이달 초 민주당에 입당한 데 이어 강서갑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강서갑 경선이 '조국(김 변호사) 대 반(反) 조국(금 의원)'의 프레임으로 치러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민주당 내에서도 총선을 앞두고 '조국 사태'가 재조명되는 것에 대한 우려가 나왔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통화에서 "의원들의 걱정 빈도나 강도로 보면 아마 많은 분이 김 변호사에게 연락하지 않았을까 싶다"라며 "출마 여부는 본인이 결정할 문제"라고 말했다.

김 변호사의 출마 선언 연기도 이런 당 안팎 여론의 부담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금 변호사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김 변호사의 강서갑 출마 가능성과 관련해 "이번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 없다. 수도권 전체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