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6748 1192020021858196748 02 0201001 6.1.3-RELEASE 119 연합뉴스TV 58359492 true true true false 1582007034000 1582007041000 대구 확진자 대구교회 2002181931 related

[뉴스큐브] '대구도 뚫렸다' 31번째 코로나19 확진

글자크기
[뉴스큐브] '대구도 뚫렸다' 31번째 코로나19 확진

<출연 : 이승남 가정의학과 전문의·김정기 고려대 약학과 교수>

29번, 30번째 확진자에 이어 해외여행력이 없는 31번째 확진자가 나오면서,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특히 31번째 확진자는 대구에 거주하는 61세 여성으로 코로나19에 영남권도 뚫린 게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해외여행력이 없는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는 배경은 무엇이고, 또 대구에서의 첫 확진자 발생 의미는 무엇인지 이승남 가정의학과 전문의, 김정기 고려대 약학과 교수와 함께 짚어보겠습니다.

<질문 1> 29번째, 30번째 확진자에 이어 오늘 새롭게 발생한 31번째 확진자 또한 해외 여행력이 없고 기존 확진자와 접촉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현재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지만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는 것 같은데요. 어떻게 보고 계십니까?

<질문 2> 특히 31번째 확진자의 경우 영남권에선 처음으로 발생했다는 점도 주목받고 있는데요. 그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아 청정지역으로 남아있던 영남권의 첫 확진자, 어떤 의미로 봐야 합니까?

<질문 3> 동선을 좀 더 자세히 살펴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해외여행력은 없습니다만 지역 내 병원, 교회, 호텔 등을 거쳐 대중교통도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동선을 좀 짚어주시죠.

<질문 4> 특히 31번째 확진자는 지역 중형병원과 교회, 호텔 등을 거쳐 가고 대중교통도 이용한 것으로 조사돼 슈퍼전파자 우려도 제기되는데요. 그 가능성에 대해선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5> 일단 정부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요양병원 종사자들에 대한 중국여행력 전수조사에 나섰는데요. 선제대응이란 면에서 긍정적 평가가 나옵니다만 실제 현장에서 잘 이루어질지 의문의 목소리도 나옵니다.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한 좀 더 체계적인 방안도 필요할 것 같은데요.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6> 그런데 문제는 지역사회 감염 우려와 함께 현재 병원 내 감염 확산 우려도 커지고 있다는 겁니다. 29번 환자의 경우 확진 전까지 병원 세 군데를 무려 9차례나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병원 특성상 감염 확산 땐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지 않을까 걱정인데 이를 막기 위한 방법은 무엇이라고 보십니까?

<질문 6-1> 병원 감염이 주된 전파 경로였던 메르스 사태 때와는 달리 코로나19는 병원 감염에 지역사회 감염 전파가 더해져 방역이 어려워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메르스 때와 비교하면 현재 상황은 어떻게 진단하시는지요?

<질문 7> 그런데 특히나 29번 환자의 경우 대형 병원뿐만 아니라 동네의원을 수차례 방문한 것으로 밝혀졌는데요. 대형병원과 달리 의원급 병원은 구조상 대응이 어렵단 지적도 나오는데요. 의원급 병원에서도 코로나19 대응을 잘하기 위한 방법은 없을까요?

<질문 8> 방역당국이 코로나19 증상이 경미한 상태에서도 빠르게 전파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나자 계절성 독감처럼 방역당국의 상시 감시대상으로 관리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이 같은 결정이 앞으로의 방역활동에 효과가 있을 거라고 보십니까?

<질문 9> 교육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중국인 유학생 관리 강화 방침을 밝혔는데요. 대학들은 좀 난감해하는 것 같습니다. 등교 중지 기간에 중국인 유학생들의 건강 상태와 외출 여부 등을 모니터링하라고 했기 때문인데요. 현실적으로 가능한 대안이라고 보십니까?

<질문 10> 오늘 31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습니다만 확진자 중 2명이 새롭게 퇴원을 했습니다. 확진자 31명 중 12명이 완치한 셈인데요. 1차 유행은 선방했다는 평가에 대해선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11> 중국에서도 코로나19의 대규모 확산세가 점차 둔화하는 모양새입니다. 신규 확진자가 1천명대로 줄어들었는데요. 이것도 일단은 좋은 소식이라고 봐야겠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