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6250 0562020021858196250 02 0201001 6.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06309000 1582012293000 경위 영결식 2002181931 related

한강 투신자 수색하다 순직한 유재국 경위, 영결식 엄수

글자크기

유 경위, 국립서울현충원 안장 예정

세계일보

18일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서 故 유재국 경위의 영결식이 엄수되고 있다. 뉴스1


한강에서 투신자를 수색하다가 숨진 고(故) 유재국(39) 경위의 영결식이 엄수됐다.

18일 오전 서울 송파구 국립경찰병원에서 열린 영결식에는 유족과 동료 경찰관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영결식장에는 고인을 태운 리무진이 들어왔고 영정을 안은 의장대 뒤를 따라 유족들이 눈물을 흘리며 입장했다.

제복을 입고 영결식장에 앉아 있던 동료 경찰관들은 리무진이 들어서자 일제히 일어나 고인을 향해 목례를 했다.

김수환 서울지방경찰청 경무과장은 고인의 약력을 소개하면서 “12년 5개월간 순직할 때까지 공직자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적극적으로 임무를 수행했고, 서울지방경찰청 한강순찰대에서 2년 7개월간 근무하며 10명의 생명을 구하는 등 모범적인 경찰관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지난 토요일 한강에서 실종된 시민을 찾고자 차디찬 물 속에서 수색활동을 하던 중 불의의 사고로 우리의 곁으로 돌아오지 못했다”며 “이에 정부는 고인의 공적과 경찰 정신을 기리기 위해 경위로 1계급 특진 추서했다”고 밝혔다.

이용표 서울지방경찰청장은 고인에 대해 “치안 현장에서 누구보다 한발 더 뛰며 시민보호에 최선 다하던 따뜻한 경찰. 사건 당일 실종자를 찾아 가족 곁으로 모시고자 한 치 앞도 안 보이는 찬 강물 속으로 주저 않고 뛰어든 의로운 경찰”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서울 경찰의 책임자로서 당신을 안전히 지켜주지 못한 것이 진심으로 안타깝고 미안하다”며 “영원히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강경찰대 소속 동료 고건 경위는 고별사에서 “재국아, 우리 그날 한 번만 수색하기로 했잖아. 왜 한 번 더 교각에 간다고 했냐. 그 차갑고 사방이 막힌 데서 얼마나 답답하고 무서웠고 얼마나 날 기다렸을까”라며 “6개월 후 태어날 조카는 걱정 말고 편히 쉬어. 커서 아빠 물어보면 얼마나 용감한 경찰관이었는지 알려줄게. 경찰 가족으로서 반드시 지켜줄게. 보고 싶다 재국아”라고 애도했다.

고인의 형 재호씨는 “제 동생이 안타까운 사고를 당했지만 모든 경찰관들의 위로 속에 동생이 배웅 받아 감사하다”며 “부끄럽지 않은 경찰 가족이 되도록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18일 서울 송파구 경찰병원에서 엄수된 故 유재국 경위의 영결식을 찾은 동료 경찰관들이 눈물을 닦고 있다. 뉴스1


영결식이 끝나자 고인의 운구행렬은 천천히 영결식장을 빠져나갔으며, 경찰관들은 리무진과 유족이 탄 버스의 모습이 사라질 때까지 거수경례를 했다.

한강경찰대는 이날 오후 고인에 대한 노제를 비공식으로 진행한다. 이후 유 경위는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다.

앞서 유 경위는 지난 15일 서울 가양대교에서 투신자를 수색하기 위해 한강에 잠수하던 도중 교각의 돌 틈에 몸이 끼어 물 밖으로 나오지 못하는 사고를 당해 숨졌다.

유 경위는 사고 당일 이미 한 차례 잠수해 수색을 벌였으며, 산소통에 산소가 30분 정도 남자 “실종자 가족을 생각해 한 번만 더 살펴보자”며 다시 잠수했다가 사고를 당했다.

작업은 2인 1조로 진행됐고 약속한 시간이 지나도록 유 경위가 물밖으로 나오지 않자 당국은 이상을 감지하고 구조에 나섰다.

교각 돌 틈에 몸이 끼여있던 유 경위는 119 수난구조대에 의해 구조됐고 심폐소생술을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한편 유 경위의 아내는 현재 임신중으로 알려져 주위에 안타까움을 더했다. 아내는 휠체어를 탄 상태로 영결식에 참석했다.

양봉식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