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5689 0372020021858195689 03 0301001 6.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05507000 1582005528000 은행대출 연체율 2002182031 related

12월 은행대출 연체율 하락

글자크기

기업 연체 전월보다 0.08%p↓

가계, 전년보다 0.003%p 상승

[헤럴드경제=김성훈 기자]지난해 12월 말 기준 국내 은행의 원화 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이 0.36%로 한 달 전보다 0.12%포인트, 1년 전보다 0.04%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연체 채권 정리 규모(3조3000억원)가 신규 연체 발생액(1조2000억원)을 웃돌았다. 이에 따라 연체 채권 잔액은 6조2000억원으로 감소해 연체율이 떨어졌다.

차주별로 보면 작년 12월 말 기업 대출 연체율은 0.45%로 전월 말보다 0.17%포인트 하락했다. 1년 전보다는 0.08%포인트 떨어졌다.

대기업 대출 연체율은 한 달 전과 1년 전보다 각각 0.15%포인트, 0.23%포인트 내려간 0.50%였다.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0.44%)과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0.29%)은 한 달 전보다 각각 0.18%포인트, 0.09%포인트 하락했다. 1년 전보다는 각각 0.04%포인트, 0.03%포인트 내려갔다.

금감원 관계자는 “은행들이 분기 말에 연체 채권을 평소보다 더 많이 정리하는 경향이 있는데 연말에는 정리 규모가 더욱 커진다”며 “대기업 대출에서 구조조정을 거친 성동조선해양 채권 정리가 많았다”고 말했다.

작년 12월 말 가계대출 연체율은 0.26%였다. 한 달 전보다는 0.05%포인트 하락했으나 1년 전과 비교하면 0.003%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0.20%)은 전월 말 대비 0.02%포인트 떨어졌다. 1년 전보다는 0.01%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주택담보대출을 제외한 가계대출(신용대출 등)의 연체율은 0.41%로 전월 말과 1년 전보다 각각 0.12%포인트, 0.02%포인트 하락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12·16 부동산 대책이 가계대출 연체율에 미친 유의미한 영향을 살펴보기에는 적용 기간이 짧았다”고 설명했다.

paq@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