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5249 0202020021858195249 06 0602001 6.1.1-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04783000 1582004891000 엄마 김태희 2002181915 related

`하이바이,마마!` 김태희 "육아 힘들지만 큰 축복"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배우 김태희가 육아에 대해 언급했다.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CJENM센터에서 tvN 새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극본 권혜주, 연출 유제원, 이하 ‘하바마’) 제작발표회 온라인 생중계가 진행됐다. 유제원 감독, 김태희, 이규형, 고보결이 참석했다.

김태희는 낙천적이고 오지랖 넓은 5년 차 ‘평온납골당’ 거주자 ‘차유리’ 역을 맡아 5년만에 드라마에 복귀했다. 특히 김태희는 출산 후 첫 복귀작으로 ' 하이바이, 마마!'를 선택해 관심을 모았다.

김태희는 "엄마로서 공감하는 부분은 너무 많다. 제가 귀신이기 때문에 기가 약한 어린아이 곁에 계속 붙어있으면 안좋은 영향을 끼친다. 알면서도 한 번만 더 보고 싶어하는 엄마의 마음이 절실하게 와닿았다"고 말했다.

또 "아이 엄마로써 육아가 얼마나 힘든지 아는데, 정말 힘들지만 그 순간이 다시 오지 않는 순간이다. 내가 귀신 엄마 역을 맡아보니 아이를 만지고 껴안는게 얼마나 축복인지 알게 되더라"라고 덧붙였다.

‘하바마’는 사고로 가족의 곁을 떠나게 된 차유리(김태희 분)가 사별의 아픔을 딛고 새 인생을 시작한 남편 조강화(이규형 분)와 딸아이 앞에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고스트 엄마의 49일 리얼 환생 스토리를 그린다. ‘하바마’는 ‘환생’과 ‘귀신’이라는 가장 한국적인 소재로 공감의 폭을 확장한다. 발칙한 상상력 위에 녹여진 현실 공감 스토리가 유쾌한 웃음 속에 진한 공감을 불어넣는다.

유쾌한 터치로 따스한 감성까지 담아내는데 일가견이 있는 유제원 감독은 ‘오 나의 귀신님’, ‘내일 그대와’ 등을 통해 폭넓은 공감대를 이끌어내며 큰 사랑을 받은 유제원 감독과 ‘고백부부’를 통해 세대를 아우르는 공감을 짚어내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권혜주 작가가 의기투합한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하이바이,마마!’는 ‘사랑의 불시착’ 후속으로 오는 22일 밤 9시 첫 방송 된다.

shinye@mk.co.kr

사진=CJ EN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