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4998 0432020021858194998 04 0401001 6.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04505000 1582004531000 크루즈선 감염자 88명 542명 2002182231

미 전염병연구소장 "일본 크루즈선 격리 조치 실패…뭔가 잘못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무려 520명의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신종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대한 격리 조치가 사실상 실패했다고 미국 보건 당국의 고위 관계자가 평가했습니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앤서니 파우치 소장은 해당 선박의 검역에도 여전히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그 배의 격리 과정에서 뭔가가 잘못됐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USA투데이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습니다.

승객 2천666명과 승무원 1천45명을 태운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는 3일부터 일본 요코하마항에 선상 격리된 채 검역받고 있으며, 지난 4일 10명의 확진자가 나온 이후 17일까지 454명이 감염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가운데 300여 명의 미국인이 자국 전세기를 이용해 본국으로 이송됐고, 이 중 14명이 양성반응을 보였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승객들을 선박 내에 격리 조치하는 것이 불합리한 생각은 아니었다면서도 그런 검역 조치가 선박 내 전염 방지에 효과적이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는 "외교적으로 좋게 말하고 싶지만, 검역은 실패했다"며 "사람들이 그 배에서 감염되고 있었고, 뭔지 모르겠지만 많은 이들이 감염됐다"고 비판했습니다.

변호사 매트 스미스 씨는 "창문이나 바깥으로 접근할 길이 없는 객실 승객은 최대 1시간 30분 동안 갑판에 갈 수 있었지만 다른 사람들로부터 3피트(91㎝) 이상 떨어져 있어야 했다"고 상황을 전했습니다.

식사는 승무원들이 객실 문 앞에 두고 갔습니다.

마스크와 온도계를 받은 승객들은 체온을 재 화씨 99.5℃(섭씨 37.5℃)가 넘으면 결과를 보고해야 했다고 스미스는 설명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국무부가 미국인 탑승객들을 '음성'으로 여겨 송환 절차에 들어갔고, 탑승 미국인들이 비행기로 이동할 때 14명이 '양성'이라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14명의 확진자가 나오자 미 당국의 이송 요구는 더욱 거세졌다고 USA투데이는 전했습니다.

파우치 소장은 감염된 14명이 배에 머물든지, 집으로 가든지 선택권이 있었다면서 "그들 다수는 노인들이었고,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들은 집에 가고 싶어했고, 우리는 다른 누구도 감염시키지 않고 그들을 집으로 데리고 갈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안전하다고 느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본국 이송자 중 더 많은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보건 당국이 예상하고 있다면서 감염자 수가 14명 이상이라고 해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스미스 씨는 "그들이 다루는 방식은 안전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그들은 검역이 끝나기도 전에 수백 명의 사람들을 하선 시켜 버스와 비행기에 던져놓고 알려지지 않은 상황에서 또다시 14일간의 검역을 받도록 강요했다"고 말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