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4077 0122020021858194077 01 0101001 6.1.1-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03140000 1582010653000 셀프 제명 2002181831 related

사실상 당 해체 수순 바른미래, 비례대표 9명 제명

글자크기
전자신문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원총회에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18일 의원총회를 열고 안철수계 의원들을 포함한 비례대표 의원 9명을 제명했다. 총 17명에서 8명으로 의원이 줄었다. 추가적으로 4명이 더 탈당할 의사를 밝히면서 바른미래당이 당 해체 수준에 접어들었다.

이날 의총에서 제명된 의원은 안철수계 의원 6명인 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이태규 의원과 이상돈·임재훈·최도자 의원이다. 이들은 의총 직후 국회 의사국에 당적 변경 신고서를 제출했다. 지역구 의원인 김동철·박주선·주승용·권은희 의원 등 4명도 조만간 탈당할 예정이다.

이날 제명된 비례대표 의원 중 안철수계 5명은 안철수 신당인 '국민의당'으로 옮길 것으로 전망된다. 안철수계로 활동해온 김중로 의원은 미래통합당에 입당한다. 임재훈·최도자 의원은 진로를 고심 중이다.

바른미래당 비례대표 의원으로 남은 박선숙·박주현·장정숙·채이배 의원은 이번 제명에서 제외됐다.

박주선 의원은 의총 모두발언에서 “제명을 요구하는 비례대표 의원들을 끝까지 설득해서 함께 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여기까지 왔다”며 “자기 생각과 가치를 따라서 새로운 정치의 무대에 들어가는 과정과 절차를 밟겠다고 하니 (제명을) 해드리는 것이 인간적인 도리에 맞고 소인배적인 보복정치가 아니게 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박 의원은 손학규 대표의 리더십에 의문을 표했다. 박 의원은 “바른미래당은 산산조각 났다. 흔적도 없어질 위기에 처했다”며 “같이 함께 중도실용정당을 표방한 우리의 동지였던 민주평화당과의 통합 제안을 손학규 대표가 먼저했고 지침에 따라 어렵사리 3당 통합을 이뤄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손 대표는 지역정당 통합이기 때문에 구태라고 평가하면서 합의서 인준을 거부하는 상태”라며 “그렇다면 손 대표는 호남통합을 왜 먼저 주장했으며, 인준을 안 한다면 협상 을 중간에 중단시켰어야 한다. 다 합의해놓으니 여러 이유로 거부하기 때문에 중도 실용 민생 정치를 위해 어떤 길을 가야할 것인가 여러분들이 떠난 다음에도 깊이있게 논의하고 생각하겠다”고 밝혔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