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3951 0022020021858193951 02 0201001 6.1.3-RELEASE 2 중앙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002933000 1582005764000 중국 사망 30대 검사서 음성 2002181831 related

중국 다녀온 관악구 30대男 폐렴증상 사망···코로나 검사 중

글자크기
중앙일보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17일 충북 청주시 오송읍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중국에 다녀온 30대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의심증상으로 사망해 방역당국이 조사에 들어갔다.

18일 당국ㆍ의료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서울 관악구에 사는 30대 남성 A씨가 의식과 호흡이 없다는 신고가 들어와 119구급대가 출동해 A씨를 병원으로 옮겼다. A씨는 병원에서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이날 오전 10시 30분 숨졌다. A씨는 폐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달 3일간 중국 하이난으로 가족여행을 다녀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18일 정례브리핑에서 “관악구 중국인에 대해서는 저희도 보고를 받았다. 아마 사망 직전에 응급실 심폐소생술 구역에 가서 심폐소생술을 한 것으로 보고를 받다. 현재 검체 검사가 진행 중에 있다. (검사 결과가)나오면 바로 확인해서 이것은 문자나 이런 것을 통해서라도 바로 알려드리도록 그렇게 정보를 최대한 빨리 확인하겠다. 검사가 현재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이후 “중국인이라고 말씀드렸는데, 중국인이 아니라 한국인으로 정정하겠다”라고 발언을 수정했다.

관악구청·서울재난본부 등에 따르면 이 남성은 관악구에서 부모, 누나, 조카와 거주 중이다. 가족들은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현재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 6명도 격리에 들어갔다. 이들은 현장에서 심폐소생술을 실시한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출동 당시 구급대원들은 일반적인 심장질환으로 알고 호흡이 안돼 심폐소생술을 했다고 한다. 이후 이송 병원 의료진이 신종코로나를 의심하고 검사를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중국 남부 휴양지인 하이난에서는 지금까지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162명 나왔고, 이 중 4명이 사망했다.

김현예·이에스더 기자 etoil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