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3133 0232020021858193133 01 0104001 6.1.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01947000 1582001970000 조국 백서 김남국 금태섭 지역구 출마 2002181531 related

진중권, 서울 강서갑 출마 김남국에 "잘하라는 게 아니라 물러나란 얘기"

글자크기

"조국 대국민 사기극에 적극 가담"

아시아경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수완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8일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출마 선언을 한 김남국 변호사가 "진심으로 혼신을 다하겠다"라고 말한 것에 대해 "잘하라는 얘기가 아니라 물러나시란 얘기"라고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민을 기만하려는 사람은 절대 공직에 나와서는 안 되는 거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 전교수는 "조국의 대국민 사기극에 적극 가담하신 것으로 알고 있다"라며 "국민이 그런 야바위에 속아 넘어가는 바보로 보이나 보다"라고 했다.


이어 "청운의 부푼 꿈을 품는 건 좋은데, 정치 생활을 국민 상대로 사기 치는 것으로 시작하면 곤란하다"라며 "그 사기극을 벌인 공로로, 반성할 줄 모르는 키스 미수범의 대타로, 여기저기 행패 부리고 다니는 파시스트 추적 군중을 대표하여 자객공천을 받겠다는 것이냐"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부터 자신을 귀히 여기라. 앞으로 민주당 자폭의 도화선이 되실 몸"이라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전날 김 변호사의 강서갑 출마에 대해 "이번 선거를 아예 조국 선거로 만들 작정"이라며 "(신인)가산점에 문빠(문 대통령의 열성 지지자를 비하하는 표현)들까지 가세하면 아주 볼만 하겠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조금 더 열심히 살아도 되는 사회를 위해 민생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마음, 그리고 더 겸손하고 낮은 정치를 하겠다는 각오만큼은 진심"이라며 "몇 년 뒤에 (진중권) 교수님께서 '아, 내가 그때 남국이에 대해서는 좀 오해가 있었다'라고 말씀하실 수 있도록 더 겸손하게, 더 진심으로 혼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전 법무부 장관 임명부터 사퇴에 이르기까지 검찰과 언론 모습을 기록하겠다며 출범한 '조국백서추진위원회'에 필자로 참여하기도 했다.



김수완 기자 suw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