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2775 1112020021858192775 02 0201001 6.1.3-RELEASE 111 서울경제 0 true true true false 1582001479000 1582011835000 일본 크루즈선 한국인 이송 공군 3호기 하네다공항 2002181731 related

‘일본 크루즈선’ 공군3호기..15명 수용 가능한 정부 전용기

글자크기

일본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한국인과 일본인 배우자를 이송하기 위해 투입되는 ‘공군 3호기’(VCN-235)는 수송기를 개조한 정부 전용기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18일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는 한국인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국내로 이송한다고 밝혔다.

이들의 이송을 맡은 공군 3호기는 스페인과 인도네시아가 공동 개발한 쌍발 터보프롭 수송기 CN-235를 개조한 기종이다. CN-235는 완전무장 병력 48명을 수송할 수 있으며 화물적재량이 6,000㎏이다. 최고속도 435㎞이며, 순항속도 398㎞, 항속거리 1,528㎞다.

CN-235 수송기 내부에 귀빈용 좌석을 설치해 정부 주요 요인(VIP)용으로 사용된다. 정부 주요 인사들이 이용한다는 의미에서 CN-235 앞에 영문 알파벳 ‘V’를 붙였다.

공군 3호기에는 15석 내외의 좌석이 설치됐다. 지난 2018년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한 남측 기자단이 이용했던 공군 5호기가 공군 3호기와 똑 같은 개조를 거친 동일 기종이나 귀빈용 좌석 대신 일반 좌석을 더 설치했다.

정부는 VCN-235인 공군 3·5기 외에도 공군 1호기와 공군 2호기도 운용하고 있다. 공군이 관리하고 조종을 맡지만, 정부가 운용하는 전용기다. 공군 4호기는 ‘죽을 4자’를 싫어하는 한국군의 성향으로 기번이 없다.

정부가 공군 5호기나 다른 수송기 대신 공군 3호기를 이송 수단으로 결정한 것은 이송할 인원이 적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정부가 운용할 수 있는 수송기 중 가장 적은 인원이 탑승하는 수송기가 공군 3호기다. 정부가 운용하는 수송기이기 때문에 공군의 작전이나 훈련에 지장을 주지 않는 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권홍우기자 hongw@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