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2205 0232020021858192205 04 0403001 6.1.2-RELEASE 23 아시아경제 45378144 false true true false 1582000261000 1582000305000 볼턴 트럼프 대북정책 실패 회고록 출간 2002182031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 "트럼프 대북정책 실패는 필연적"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외교정책에 대해 "대북 정책의 실패는 필연적"이라고 말했다고 CNN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이날 오후 듀크대학에서 열린 특강에서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는 전략적 결정을 내렸다는 증거는 단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또 북한에 대한 비핵화 접근법을 거론하며 "중대한 실수를 범했으며 미국이 김정은을 쫓아다닌 것은 예견된 실패"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강연에서 "북한 관련 내용이 책에 담겨 있고, 정부가 책 내용을 검열중이기 때문에 북한에 대한 질문은 대답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볼턴 전 보좌관은 백악관에 재직하며 남긴 기록 등을 모아 저서로 출간하려 했으나, 트럼프 대통령 측이 사전 검열에서 국가 기밀 유출을 이유로 반대하면서 출간이 미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볼턴 전 보좌관은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책 속에 역사를 담았다"며 "검열 결과를 지켜봐야겠지만, 출간 금지가 되는 일은 없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또 "책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내게 했던 말들을 적었다"며 "언젠가 책이 출간되길 희망한다"고 말하며 직접 언급을 피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말하고 있지만, 나는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대해) 말할 수가 없다"며 "이게 공평해 보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그렇지만 지금은 내버려 둘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그는 이란에 대해서는 "압박을 최대치로 끌어올리지 못했다"며 "트럼프 행정부의 대 이란 제재가 상당한 효과를 거두고 있지만, 정권 교체를 명백한 목적으로 삼고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