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1209 1092020021858191209 01 0101001 6.1.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1996634000 1581997433000 공천 총선 경선 2002181601 related

與, ‘자객공천’ 논란…野, 첫 의총부터 ‘삐걱’

글자크기

[앵커]

민주당에서 '조국 사태'를 비판했던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에 김남국 변호사가 도전하기로 하면서 '자객공천'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미래통합당은 첫 의원총회를 열었는데, 시작부터 삐걱였습니다.

신지혜 기자입니다.

[리포트]

더불어민주당 현역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 갑에 김남국 변호사가 오늘 공식 출마선언을 합니다.

김 변호사는 '조국 백서' 필자로, 당 지도부가 조국 전 장관을 비판했던 금 의원을 겨냥해 '자객공천'을 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습니다.

금태섭 의원은 "이번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 없다"며 "당을 위해 막아내겠다"고 했습니다.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전략 선거구 추가 지정을 논의합니다.

전략 선거구 지정시 현역 의원을 포함해 해당 지역에서 공천을 신청한 후보들은 자동 탈락해, 공천 배제 현역의원이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첫 의원총회, 기존 새보수당 의원들을 '손님'처럼 무대 위로 불러올렸다가 신경전이 벌어집니다.

정병국 의원이 함께 하는 것이 통합 아니냐며 유감을 표하자, 심재철 원내대표가 급히 수습하며 시작부터 삐걱였습니다.

미래통합당 공관위는 오늘 부산경남 예비후보 면접을 시작했습니다.

사실상 영남권 물갈이 작업이 시작된 건데,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현역 의원들의 불출마 선언이 "살신성인의 용단"이라고 추켜세웠습니다.

황교안 대표도 어제 서울 종로에 공천을 신청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당적을 옮기려는 안철수계 의원 등 비례대표 9명 제명을 의결했습니다.

정의당은 오늘부터 비례대표 후보자 등록을 받습니다.

최종 후보는 당원과 시민 투표를 거쳐 다음달 7일 결정됩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지혜 기자 (new@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