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1148 0022020021858191148 01 0101001 6.1.3-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97221000 1581999071000 경북 구미을 장석춘 총선 불출마 통합 TK 의원 2002181701 related

추미애 “공정사회 만드는 데 최선”…통합당 “사퇴하라”

글자크기
중앙일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8일 "시대적 소임인 검찰 개혁을 완수하고 국민이 존중받는 편안한 나라, 인권과 민생 중심의 공정 사회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 국무위원 인사말을 통해 "의원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아낌없는 지도, 편달을 부탁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이 신임 국무위원으로서 인사하기 위해 발언대에 오르자 미래통합당 의석 쪽에서는 "사퇴하라", "무슨 공정이냐"는 야유가 나왔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조용히 하라”고 응수했다.

통합당 의원들은 이날 본회의장 의석 모니터에 추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손팻말을 붙여 항의 의사를 표현하기도 했다.

통합당은 추 장관이 추진하는 검찰개혁 차원의 후속 조치를 여권 인사에 대한 검찰 수사를 방해하기 위한 행위라면서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다.

한편 이날 신임 총리 인사에 나선 정세균 국무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국민께서 안심하고 평안한 일상을 하루빨리 되찾으실 수 있도록 정부는 더욱 분발하겠다”며 “물 샐 틈이 없는 방역과 함께 경제를 다시 살리는 일 역시 중차대한 과제로,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많은 분의 어려움을 살피고 피해를 최소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제 활력을 끌어내는 경제 총리가 되겠다는 각오를 이 자리를 통해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며 “규제 혁신으로 기업가 정신을 고양하고 혁신 성장에 집중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적으로 대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바로 지금이 국가가 무엇인지 국민에게 보여주고 증명할 때”라면서 “국회는 초당적 자세로 입법부 본연의 업무에 매진해 검역법 등 민생법안을 신속히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