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0802 0032020021858190802 02 0209004 6.1.2-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81996162000 1582011997000 일본 크루즈선 한국인 이송 공군 3호기 하네다공항 2002181631 related

귀국 크루즈선 승객들, 인천공항검역소 음압실서 14일간 격리

글자크기

음압 격리실 50개 갖춰…제1여객터미널 부근에 위치

연합뉴스

일본 크루즈선 한국인 이송...대통령 전용기 출발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일본 요코하마(橫浜)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는 한국인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을 이송하기 위한 대통령 전용기(공군3호기)가 18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일본 하네다공항을 향해 이륙하고 있다.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다수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에서 감염 위험에 노출돼 있다가 국내로 이송되는 승객 5명은 국립인천공항검역소에 마련된 음압 격리실에서 14일간 생활을 하게 된다.

18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일본 요코하마(橫浜) 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던 우리 국민 가운데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 등 5명은 19일 새벽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출발해 같은 날 오전 8시께 김포공항에 도착한다.

이들은 먼저 일반 승객과 동선이 완전히 차단된 김포공항 서울김포항공비즈니스센터(SGBAC) 앞에서 엄격한 검역 등 입국 절차를 밟게 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이들의 임시 거처는 국립인천공항검역소 중앙검역지원센터로 정해졌다.

인천공항으로 이동한 이들은 음압 격리실 1인실에 각각 배치돼 14일 동안 격리된 상태로 코로나19 감염증 의심 증상이 발현하는지 의료진의 관찰을 받게 된다.

음압격리실은 격리실 내 기압을 바깥보다 낮추는 방식으로 방 안의 공기가 밖으로 나갈 수 없게 설계돼 있다.

연합뉴스

이륙 준비 중인 대통령 전용기
(성남=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대거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국민 중 일부를 국내로 데려올 대통령 전용기(공군 3호기)가 18일 오전 서울공항에 대기 중이다. mon@yna.co.kr



해외 유입 감염병 차단을 위한 공항 격리 시설인 중앙검역지원센터는 2011년 완공됐다. 현재 음압 격리실 50개를 갖추고 있다.

이 센터는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부근에 있으며, 공항 검역 과정에서 의심 환자가 발생하는 경우 등 검역 당국이 격리 시설로 활용하고 있다.

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