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9012 0242020021858189012 01 0101001 6.1.3-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92127000 1581992971000 박지원 대통합 2002181331 related

박지원 "미래통합당은 대통합에 실패한 것"…이유는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은 “미래통합당은 보수 대통합은 아니고 소통합”이라며 “공천과정에서 문제가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 심재철 원내대표, 정병국, 이언주 의원, 장기표 위원장 등이 참석한 17일 미래통합당 출범식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YTN라디오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에서 박 의원은 전날 미래통합당이 출범한 것은 ‘대통합’에는 실패한 것이라며 이같이 이유를 설명했다.

그는 “통합의 주축인 유승민 대표는 불참했는가 하면, 태극기부대 등 친박, 안철수 전 대표와의 중도통합도 이루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도부만 해도 황교안 대표도 그대로 계시고 거의 다 한국당 출신들”이라고 지적했다.

또 “디테일에 문제가 있다”며 향후 일들을 낙관할 수 없다고 예상했다. 박 의원은 “유승민 통합추진위원장이 참여하지 않은 것은 지분과 공천 문제가 아직 디테일에서 끝나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공천 과정에서 굉장한 문제가 생길 것이다”고 주장했다.

또 “PK 쪽에서 정갑윤 유기준 두 중진의원이 불출마 선언했지만 TK는 ‘왜 우리가 불출마 하느냐’ 이렇게 한다고 하면 큰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저는 굉장히 어둡게 보지만 그럼에도 수도권 등에서는 상당히 긍정적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 본다”면서 “선거에는 유리한 조건으로 올라섰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