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8877 0032020021858188877 01 0101001 6.1.2-RELEASE 3 연합뉴스 44529548 true true false false 1581992747000 1582000857000 심재철 문빠 이성 고발 2002181531 related

미래통합당 '문빠' 때리기…"이성 상실", "제2의 드루킹"

글자크기

'팩트체커' 앱 집중포화…"선거 불리하면 고발하는 행태 못버려"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미래통합당(통합당)은 18일 "문재인 대통령 골수 지지층인 소위 '문빠'들의 행태가 가관"이라며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더불어민주당 비판 칼럼으로 고발당했던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부터 문 대통령에게 "장사가 안된다"고 하소연한 반찬가게 상인까지 이들에게 '신상털기'를 당하고 있다고 비난한 것이다.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친문(친문재인) 친위대'가 임 교수에 대해 무차별적 신상털기를 하면서 고발하고 있다"며 "민주당 지도부가 임 교수한테 사과하지 않는 건 이처럼 이성을 상실한 문빠들의 눈치를 보기 때문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장사가 안돼 어렵다고 한 게 무슨 잘못이냐"며 "민주당의 오만, 문빠들의 이성 상실 등을 바라보는 국민의 마음속에는 정권심판론만 불타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원 정책위의장은 "'착한 임대인 운동'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한 문 대통령을 향해서도 "임대료를 내리면 착한 사람, 내리지 않으면 나쁜 사람이라는 이분법적 사고는 국민을 갈라치는 전형적인 분열정치"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원내대책회의서 발언하는 심재철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yatoya@yna.co.kr



'착한 임대인 운동'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자영업자를 위한 상가 임대료 인하 운동이다.

김 정책위의장은 "국가재난위기 와중에 또 국민 편 가르기에 나선다"며 "왜 국민을 선악의 도구로 몰아가며 편 가르기를 하나"라고 따졌다.

통합당은 유튜브상 '가짜뉴스'를 잡아내 신고하는 애플리케이션(앱) '팩트체커'에 대해서도 공세를 폈다. 이 앱이 문 대통령 지지층을 중심으로 퍼지면서 '보수 유튜버'를 공격하는 수단으로 쓰인다는 게 통합당의 주장이다.

박완수 사무총장은 "보수 유튜버 동영상을 '부적절 영상'으로 자동 신고하고 댓글까지 난사할 수 있는 팩트체커 앱이 친문 지지자 중심으로 확산하고 있다"며 "보수 유튜버를 향한 사실상의 언론 검열이 자행되는 '제2의 드루킹 사태'"라고 주장했다.

박 사무총장은 "이 앱이 신고 대상으로 정한 유튜브 채널이 미래통합당의 공식채널인 '오른소리'를 포함해 보수 언론사나 보수 인사 채널에 집중돼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이 임 교수를 고발한 데 이어 이낙연 전 국무총리 측은 공정선거를 해친다며 '신의한수' 등 보수 유튜버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한다"며 "선거에 조금이라도 불리하면 고발하는 행태를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도 팩트체커 앱 유포에 대해 "제2의 드루킹 음모"라며 "문 대통령의 측근 김경수 경남지사가 (드루킹 사건으로) 법정구속까지 됐었다. 그런데도 좌파는 총선을 앞두고 또 음모를 꾸미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태(비례대표) 의원은 "앱스토어를 운영하는 구글사에 정식으로 이 앱의 삭제를 요청한다"며 "선거가 가까워질수록 친문 홍위병들의 '난장'이 극성을 피운다"고 비난했다.

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원내대책회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yatoya@yna.co.kr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