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8703 0142020021858188703 01 0103001 6.1.2-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92472000 1581992480000 조국 백서 김남국 금태섭 지역구 출마 2002181531 related

금태섭 "21대 총선, 조국 수호 선거로 치룰 수 없다"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며 공천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금 의원은 '조국백서' 필자인 김남국 변호사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구갑에 출마하는 것과 관련해 "이번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는 없다'고 밝혔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남국 변호사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출마하는 것에 대해 "이번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룰 수 없다"고 강력 비판했다.

금 의원은 지난 '조국 정국' 당시 당 내에서 유일하게 조 전 장관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민주당은 그런 금 의원을 총선기획단에 포함시키며 '성공한 기획단 구성'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조국백서의 필자인 김남국 변호사가 강서갑 출마 가능성을 언급하자 일각에선 금 의원을 향한 '자객 공천이 시작됐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18일 금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참석 전 "절대 다수 국민은 민주당의 실수가 있지만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바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수호 이슈가 되는 선거를 치르는 것은 유권자에게 오만으로 비칠 수 있다"며 "당의 공천을 받고 선거에서 승리하겠다. 강서갑 지역만의 문제가 아니라 수도권 전체 선거에 영향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19대 총선 당시 노원갑 선거구를 언급하며 "강서갑이 노원갑이 되어선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금 의원측 관계자는 "19대 총선에서 정봉주 전 의원 대타로 김용민씨가 들어왔고 이번 강서갑에서는 정봉주 대타로 김남국 변호사가 들어오는 형국"이라고 설명했다.

19대 총선에서 민주당 소속으로 노원갑에 출마한 김 씨는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인 와중에도 선거를 완주했지만 낙선했다.

금 의원은 김 변호사가 출마의 변으로 '지역발전'을 언급한 것에 대해선 "누가 그렇게 볼까 싶다. 저희 지역에 사시지도 않는 분"이라고 날을 세웠다.

다만 당의 강서갑 공천 신청자 추가공모 결정에 대해선 "당에서 정하는대로 열심히 할 뿐"이라고 답했다.

민주당의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고발 논란과 관련해선 "정당에 대한 비판은 언제든 겸손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사과를 한 이낙연 전 총리와 같은 입장"이라고 밝혔다.

juyong@fnnews.com 송주용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