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6804 1082020021858186804 05 0506003 6.1.2-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8750000 1581990085000 매과이어 바추아이 2002181531

英 매체 "손흥민은 퇴장인데… 매과이어, 운 좋았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해리 매과이어(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미키 바추아이(첼시)를 가격한 행동을 두고 현지에서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영국 현지 매체는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의 이름을 소환했다.

맨유는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6라운드 첼시 원정 경기에서 전반과 후반 한 골씩 터뜨려 2-0으로 이겼다.

첼시에 운이 따라주지 않은 경기였다. 전반 12분 만에 주축 미드필더인 은골로 캉테가 부상으로 이탈했고, 후반전엔 비디오 판독(VAR)으로 두 골이 취소됐다. 경기 막판 메이슨 마운트의 슈팅은 골대를 강타했다.

VAR이 아쉬웠던 건 골 장면만이 아니었다. 전반 20분, 매과이어와 바추아이가 사이드라인에서 경합을 벌였다. 매과이어가 중심을 잃고 쓰러지는 과정에서 오른발을 들어 바추아이를 가격하는듯한 행동을 했다. 손흥민이 첼시와 경기에서 안토니오 뤼디거를 가격한 장면과 유사했다. 당시 손흥민에게 퇴장을 선언했던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이날 경기의 심판이었다.

그러나 테일러 주심은 VAR을 진행하고도 자연스러운 동작이라고 판단해 옐로카드조차 주지 않았다. 매과이어는 경기 뒤 "바추아이가 넘어지려는 것 같아 지탱해 주려고 했다. 다른 의도는 절대 없었다"라고 해명했다.

엑스포츠뉴스


이 장면을 두고 영국 현지에서 의견이 엇갈리는 가운데 토크 스포츠는 손흥민을 언급하며 매과이어의 퇴장을 주장했다.

토크 스포츠는 "매과이어가 바추아이를 걷어차고도 퇴장당하지 않은 것은 행운이다"면서 "이 장면은 토트넘의 스타인 손흥민이 뤼디거를 발로 찬 것과 매우 유사하다. 앤서니 테일러 주심은 그 경기를 주관하고 있었는데, 손흥민을 퇴장시켰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제이미 캐러거와 로이 킨의 코멘트를 언급했다. 캐러거는 "매과이어는 운이 아주 좋았다. 경기장에 있는 것이 다행이다"라고 평가했고, 로이킨 역시 "레드카드라고 생각한다. 매과이어의 성격이 이 상황을 도왔다"라고 말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AP, 토크 스포츠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