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6466 0512020021858186466 01 0103001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9469000 1581989484000 금태섭 자객공천 김남국 진중권 2002181431 related

금태섭 자객공천 논란에…김남국 "잘하겠다"·진중권 "물러나라"

글자크기

김남국, 본인 비판한 진중권에 "오해 풀도록 혼신을 다할 것"

진중권 "잘 하시란 얘기가 아니라 물러나시란 얘기"

뉴스1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역구에 '자객 공천'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18일 출마 당사자인 김남국 변호사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장외 설전을 벌였다.

'조국 백서' 필진인 김 변호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 글을 통해 자객 공천 논란에 불을 지핀 진 전 교수를 향해 "몇 년 뒤에 교수님께서 '아, 내가 그때 남국이에 대해서는 좀 오해가 있었다'고 말씀하실 수 있도록 더 겸손하게, 더 진심으로 혼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는 "2006년 전역하고 중앙대학교에 와서 학내에서 선생님(진 전 교수)을 뵀을 때, 진짜 너무나 신기했고 대단하다고 생각했다"며 "교수님께서는 제 얼굴도 기억을 못 하시겠지만, 그때 진로와 공부에 대해서 좋은 말씀을 해주셔서 아직도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을 꺼냈다.

그러면서 "십여 년이 지난 오늘도 따끔하게 지적해주시고 혼내주셔서 감사하다"며 "사실이 아닌 점에 대해서는 많이 억울하지만, 더 겸손하고 낮은 정치를 하겠다는 각오만큼은 진심"이라고 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바로 페이스북 글을 통해 "김남국 변호사, 잘하시라는 얘기가 아니라 물러나시란 얘기예요"라고 응수했다.

그는 "이제까지 어디서 뭐 하시던 분인지 모르겠는데, 국민을 기만하려는 사람은 절대 공직에 나와서는 안 되는 것"이라며 "조국의 대국민 사기극에 적극적으로 가담하신 것으로 아는데, 그 눈엔 국민이 그런 야바위에 속아 넘어가는 바보로 보이나 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 생활을 국민 상대로 사기 치는 것으로 시작하면 곤란하다"며 "그 사기극을 벌인 공로로, 반성할 줄 모르는 키스 미수범의 대타로, 여기저기 행패 부리고 다니는 파시스트 추적 군중을 대표해 자객공천을 받겠다? 이제부터 자신을 귀히 여기세요. 앞으로 민주당 자폭의 도화선이 될 몸이니"라고 덧붙였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