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5757 0022020021858185757 03 0301001 6.1.3-RELEASE 2 중앙일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1988342000 1581988376000 반지하 집수리 지원 2002181501 related

코로나 19 격리자에 월 123만원 지원

글자크기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긴급방역 대응을 위해 예비비 1041억원을 지출하기로 했다. 코로나 19에 감염됐거나 감염이 의심되는 격리자에 대해선 4인 가구 기준 월 123만원이 지원된다.

중앙일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이 마련된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선별진료소 앞에서 의료진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국무회의에서 ‘긴급방역 대응 조치’와 ‘우한 교민 임시시설 운영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지출안을 심의ㆍ의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정부는 우선 1339 콜센터 인력을 169명 확충하고, 즉각 대응팀(30팀)을 운영하는데 41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검역소 임시 인력 20명을 확충, 진단 검사 민간 의료기관 확대 등에 203억원을 지원한다.

또 233억원을 투입해 선별 진료소의 장비비ㆍ운영비를 확대한다. 입원 치료 병상 설치ㆍ장비 확충을 위해선 58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또 정부는 의심 및 확진 환자가 무상으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격리 치료비에 21억4000억원을 배정했다.

방역 물품 확충에는 277억원을 투입한다. 이 가운데 187억원은 보호의ㆍ호흡 보호구ㆍ감염병 예방 물품 키트 등을 보건소와 검역소, 의료기관에 충원하는 데 쓰인다. 나머지는 어린이집, 경로당 등의 시설에 마스크ㆍ손 소독제 등 방역용품을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생활 지원비, 유급 휴가비 지원에는 153억원을 쓴다.

격리통지서를 받고 격리된 입원ㆍ격리 치료자의 안정적인 생계 지원을 위해 메르스(MERSㆍ중동호흡기증후군) 사례를 참고해 지원 규모를 반영했다. 생활지원비는 4인 가구 기준 월 123만원을 지급한다.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위한 R&D(연구개발) 예산에는 10억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매체ㆍ옥외광고 등 홍보 확대에는 17억원을 지원한다.

아산, 진천, 이천 등 우한 교민의 임시 생활시설 운영과 관련한 교민들의 생활 편의와 감염 차단을 위한 방역 예산 지원에는 27억원을 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앞으로도 국민 생명과 안전 보호, 경기 회복에 중점을 두고 환자와 의료기관 등의 경제적 손실 보상, 추가적 방역 대응 소요 등을 위해서도 예산 지원에 한 치의 차질이 없도록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