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4960 0772020021858184960 06 0601001 6.1.1-RELEASE 77 텐아시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7294000 1581987320000 이상화 동상이몽2 2002181345 related

‘동상이몽2’ 박시은母 “딸 부부의 입양, 내 편 하나 더 생긴 것”

글자크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박시은의 어머니가 딸 부부의 입양을 지지하고 응원하는 모습으로 뭉클함을 자아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2세 계획을 위해 산부인과를 찾아 산전검사를 받았다. 두 사람은 건강하다는 진단을 받고 집으로 돌아왔다. 박시은의 어머니는 두 사람이 산전검사를 받았다는 소식을 듣고 집으로 찾아왔다.

박시은은 “우리가 세연이 입양한다고 했을 때 처음에는 어땠나”라고 어머니에게 물었다. 어머니는 “세연이를 입양한다고 하기 전에 제주도에 있는 아이 한 명 입양할 거라고 말해왔지 않나”라고 말했다. 박시은이 “마음의 준비가 돼 있었냐”고 묻자 어머니는 “그렇다. 쟤는 언젠가 한 명은 데려오겠구나 했다”고 답했다. 이어 어머니는 “세연이는 자주 봐왔고 예쁘지 않나”라며 손녀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내 편이 또 하나 생겼구나 싶어서 즐거웠다”고 딸 부부의 입양을 기쁘게 받아들인 마음을 표현했다.

진태현은 “장모님과 어머니, 어른들 모두 우리가 결정하는 데 지지해주면 너무 좋다. 우리를 믿어주는 사람이 있구나 싶어서. 그게 우리 엄마들이니까 더 좋은 것”이라고 감사했다. 박시은은 “엄마 소원은 ‘그래 좋다’이면서 ‘너네도 애 낳아라’다”고 말했다. 이에 진태현은 “박시은 씨 닮은 딸을 낳고 싶다”고 말했다. 어머니는 “아빠 닮으면 잘 산다더라”고 했다. 박시은은 “나도 아빠를 많이 닮았다”며 “어릴 때 엄마가 나를 엎고 나가면 하도 안 닮아서 사람들이 나와 엄마를 번갈아 쳐다봤다고 하더라”며 웃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