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3912 0242020021858183912 03 0306001 6.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5716000 1581985724000 수도권 단독주택 2002181545 related

수도권서 지난 5년간 매해 1만가구 이상 ‘단독주택’ 공급

글자크기

상가정보연구소, 국토부 준공실적 분석

전국 단독주택 5년간 24만채 준공

수도권 24%…“도심속 전원생활 수요 늘어”

이데일리

경기도 용인시의 한 타운하우스 건설현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민 기자] 지난 5년간 수도권에서 매해 단독주택 1만 가구 이상 꾸준히 공급된 것으로 조사됐다. 도심 속 전원주택 생활을 찾는 이들이 늘면서 동탄, 하남, 다산 등 신도시에사 단독주택 공급이 집중되고 있다.

18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의 전국 단독주택 준공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총 24만 2006가구가 준공된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 준공 실적은 총 5만 8349가구로 전국 준공 가구의 24.1%에 달했다.

연도별로 보면 전국의 단독주택 준공 실적은 △2015년 4만 9732가구 △2016년 5만 773가구 △2017년 5만 3576가구 △2018년 4만 7469가구 △2019년 4만 456가구 등이다.

이중 수도권은 매년 1만 가구 이상 꾸준히 공급됐다. △2015년 1만 16가구 △2016년 1만 1061가구 △2017년 1만 3109가구 △2018년 1만 3057가구 △2019년 1만 1106가구 등이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친환경 라이프를 비교적 선호하는 베이붐 세대 본격적인 은퇴와 동탄, 하남, 다산 등 신도시 단독주택 공급 시기와 맞물리면서 최근 5년간 수도권 물량이 집중됐다”고 분석했다.

조 연구원은 “최근에는 도심과 가까운 남양주, 김포, 용인 등지에서 아파트의 장점과 함께 보안시설, 관리비 절감 시설을 갖춘 도심과 인접한 블록형 단독주택이 주목을 끌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