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3409 0562020021858183409 08 0801001 6.1.2-RELEASE 56 세계일보 149183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4851000 1581984869000 반도체 화웨이 2002181515

코로나19 사태로 中스마트폰 시장 ‘암울’… 화웨이 ‘직격탄’

글자크기

카운터포인트 “올해 1분기 중국 시장 전년 동기比 20% 감소 예상” / 화웨이가 가장 큰 피해

세계일보

다보스포럼에서 발언하는 화웨이 창립자 런정페이 회장. EPA=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중국의 올해 1분기 스마트폰 시장이 전년 동기 대비 20% 이상 감소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의 브래디 왕(Brady Wang) 연구원은 “이번 사태가 스마트폰 수요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특히 시장이 제대로 돌아가지 않는 상황에서 오프라인 시장은 전년동기대비 50%까지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17일 말했다.

그는 상황이 더욱 악화할 것으로 보여 2월 실적에 따라 예상치를 더욱 낮춰야 할 수도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올 1분기 수요의 급락은 채널의 재고를 급격히 증가시켜, 2분기 출하량 및 신제품 출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도 했다.

플로라 탕 (Flora Tang) 연구원은 “전체 매출에서 중국 시장의 매출이 60%를 차지하고 있는 화웨이가 가장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한 오프라인 매출 의존도가 높은 오포와 비보도 코로나19로 인한 영향을 크게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반대로 중국 내 온라인 비중이 높고, 해외 시장에 중점을 둔 샤오미, 원플러스, 리얼미는 상대적으로 영향을 덜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탕 연구원은 덧붙였다.

세계일보

화웨이 선전 본사. EPA=연합뉴스


한편, 카운터포인트는 애플 역시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내 매장 폐쇄로 오프라인 판매가 감소했고, 미국 본사 인력들의 중국 여행에 제약이 생기면서 애플의 신제품 계획도 차질을 빚을 것으로 보인다.

오는 3월 말 예정돼 있던 아이폰 SE2는 폭스콘의 정저우 공장의 인력 부족으로 인해 물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

이든 키(Ethan Qi) 연구원은 부품공급과 관련해 “중국의 공장들이 원활하게 작동하지 못하면서 상반기에 출시 예정되었던 신제품들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이후로 일부 공장들이 재가동됐지만, 이달 말까지는 정상가동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BOE, CSOT 등에서 공급받는 디스플레이 부품이나, YTMC의 반도체 부품 수급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

하지만 시장에서의 수요도 급격하게 줄었기 때문에 아직은 생산 둔화로 인한 공급부족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앞으로 상황이 어떻게 진행될지는 계속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키 연구원은 덧붙였다.

강경수 연구원은 다음 달 말쯤 바이러스가 한풀 꺾일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 내 시장이 정상화 되기까지는 이후 2달 정도 소요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2020년 1분기 스마트폰 시장은 중국과 글로벌 시장 모두 감소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며 “일부 제조사들의 공장이 우한과 후베이 지역에 있어 일부 제조사들은 이미 부품의 공급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따라서 1분기 글로벌 시장은 전년동기대비 5~6%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카운터포인트는 올해 스마트폰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작년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