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2900 1092020021858182900 02 0208002 6.1.3-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1983655000 1581984052000 한파 절정 2002181101 related

[날씨] 한파 절정…낮부터 점차 풀려

글자크기

네, 봄이 오는 길목의 막바지 추위에 감기 걸리지 않도록 든든하게 채비를 갖추고 나오시기 바랍니다.

지금 많은 시민들이 두툼한 외투깃을 여미며 종종 걸음으로 지나고 있는데요.

현재 서울은 영하 8.3도고요, 여기에 바람이 불어서 체감온도는 영하 11.8도까지 뚝 떨어져 있습니다.

하지만 이맘때 추위의 특징은 오래 이어지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남쪽의 따뜻한 봄기운이 동장군의 심술을 보고만 있지 않기 때문이죠.

오늘 낮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추위가 누그러지겠습니다.

오늘은 전국이 차차 맑아지겠지만, 아침까지 충청도와 전라도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겠습니다.

또 제주도와 울릉도, 독도에는 에서 1~5센티미터의 눈이 내려 쌓이겠습니다.

현재 중부지방은 어제 이 시각보다 1도에서 5도 정도 낮습니다.

오늘은 차가운 공기가 남부지방까지 쭉 내려가 대구 영하 4.3도 등으로 어제보다 기온이 낮은데다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이보다 3도에서 5도 정도 더 내려가 있습니다.

오늘 낮부터 바람이 잠잠해지겠습니다.

중부지방의 낮 기온 서울이 4도, 강릉 8도, 대전 6도로 어제보다 5도 이상 높겠습니다.

남부지방은 광주 6도, 부산 9도 등 어제보다 4도에서 8도 높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 풍랑경보와 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최고 5미터까지 거세게 일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