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2190 1092020021858182190 02 0208002 6.1.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1981560000 1581981976000 한파 절정 2002181101 related

[날씨] 한파 절정…낮부터 점차 풀려

글자크기

[앵커]

오늘 아침 막바지 한파의 절정입니다.

눈은 그쳤지만, 어제보다 기온이 더 내려가있는데요.

추운 날엔 저희 아침뉴스타임 중계차가 항상 밖으로 나가 있죠.

연결해보겠습니다.

이설아 기상캐스터, 봄의 길목에서 무척 추워 보이는데, 지금 서울의 체감 온도는 얼마나 내려가 있나요?

[리포트]

네, 현재 서울은 영하 8.3도로 기온 자체도 낮지만, 여기에 바람이 불어서 체감온도는 영하 11.8도까지 뚝 떨어져 있습니다.

칼바람이 얼굴을 스치면서 따가운 느낌이 들 정도입니다.

잠시만 밖에 서 있어도 춥다는말이 연신 내뱉어질 정도입니다.

하지만 오늘 낮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추위가 누그러지겠습니다.

모레부터는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과 낮,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 벌어지겠습니다.

오늘은 전국이 차차 맑아지겠지만, 아침까지 충청도와 전라도에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겠습니다.

또 제주도와 울릉도, 독도에는 에서 1~5센티미터의 눈이 내려 쌓이겠습니다.

현재 중부지방은 어제 이 시각보다 1도에서 5도 정도 낮습니다.

남부지방도 대구 영하 4.3도 등 대부분 영하권으로 어제보다 기온이 낮은데다 바람이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이보다 3도에서 5도 정도 더 내려가 있습니다.

오늘 낮부터 추위는 숨이 죽겠습니다.

중부지방의 낮 기온 서울이 4도, 강릉 8도, 대전 6도로 어제보다 5도 이상 높겠습니다.

남부지방은 광주 6도, 부산 9도 등 어제보다 3도에서 8도 높겠습니다.

바다의 물결은 모든 해상에 풍랑경보와 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최고 5미터까지 거세게 일겠습니다.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KBS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