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1711 0182020021858181711 02 0201001 6.1.2-RELEASE 18 매일경제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81980279000 1581980286000 경찰 유출 의혹 주광덕 통신 2002181131 related

주가 조작사건 연루 의혹 윤석열 부인 김건희, 경찰 내사 중단…진실은?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윤석열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 코바나컨텐츠 대표가 연루된 주가조작 사건 의혹에 대한 내사를 진행했다가 중단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 17일 뉴스타파는 경찰이 지난 2013년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내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수사첩보 보고서안에 김 대표가 연루된 의혹이 포함돼 있었다고 보도했다.

뉴스타파는 입수한 경찰 수사첩보 보고서에 따르면 경찰은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회장이 지난 2010년부터 2011년 사이 주식시장에서 이른바 '선수'로 활동하던 이 모 씨와 공모해 도이치모터스 주가를 인위적으로 시세 조종한 혐의에 대해 내사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윤 총장의 부인 김 대표도 참여해 자신의 도이치모터스 주식과 현금 10억 원 등을 이 씨에게 맡겼던 것으로 경찰 보고서에 기재돼 있었다고 뉴스타파는 전했다.

뉴스타파가 보도한 경찰 수사첩보 보고서를 보면, 김 대표는 2010년 2월 초 권 회장으로부터 이 씨를 소개받았고, 김 대표는 "이 씨에게 주식을 일임하면서 신한증권 계좌 10억 원으로 도이치주식을 매수하게 하였다"는 내용의 자필서가 포함돼 있다.

뉴스타파는 이에 대해 "김 대표가 보유하고 있던 도이치모터스 주식과 10억 원이 들어있는 신한증권 계좌를 이 씨에게 맡겼다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가 권 회장으로부터 이 씨를 소개받은 것으로 기록된 시기는 김 대표가 윤 총장과 결혼하기 약 2년 전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도이치 관련 내사를 진행했던 것은 사실이지만 김 대표를 중심으로 보던 건이 아니어서 김 대표가 내사 대상자였던 것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이상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