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1394 0432020021858181394 04 0401001 6.1.2-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81978166000 1584513154000 일가족 4명 치료 후베이성 2002181301

병상 찾아 우한 병원 전전…일가족 4명 앗아간 코로나19

글자크기
<앵커>

이번엔 중국 상황 살펴보겠습니다. 언제부턴가 잘 와닿지도 않는 숫자지만, 중국 내 확진자는 7만 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는 1천700여 명에 달합니다. 코로나19 발병지인 우한에서는 유명 영화감독을 비롯한 일가족 4명이 병상이 없어 제때 치료받지 못해 숨진 일도 알려졌습니다.

베이징에서 송욱 특파원이 보도입니다.

<기자>

중국 후베이영화제작소의 간부이자 영화감독인 창카이 씨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인 아버지와 우한의 병원을 찾았습니다.

하지만 병상은 이미 다른 환자들로 가득 찼습니다.

아버지는 집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고 사흘 뒤 병이 악화돼 숨지고 말았습니다.

이어 어머니도 같은 증세로 숨졌습니다.

부모님은 모두 병원 교수로 알려졌습니다.

슬퍼할 겨를도 없이 창카이 씨와 누나에게도 감염 증상이 나타났습니다.

[창카이 씨 친구 : 2월 9일에는 숨이 차서 말을 잇지 못했고, 이후에는 전화 통화를 하지 못할 정도였습니다.]

역시 제때 병상을 구하지 못한 창카이 씨는 지난 14일 자신과 가족의 상황을 한탄하는 글을 남기고 숨졌고, 누나도 같은 날 숨을 거두었습니다.

17일 만에 일가족 4명이 숨진 것인데, 창카이 씨 부인도 중환자실에 있습니다.

SNS에는 추모의 글과 함께 비슷한 경우가 많을 것이다, 정부는 뭐했느냐는 글들이 올라왔습니다.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의 확진자는 5만 8천여 명, 사망자는 1천690여 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다급한 후베이성 정부는 공공장소 폐쇄와 외출 금지, 차량 통제 조치를 성 전체로 확대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다음 달 초에 열리는 최대 정치 행사인 전국인민대표대회와 인민정치협상회의, 이른바 양회를 연기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습니다.
송욱 기자(songxu@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