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1343 0232020021858181343 06 0602001 6.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77777000 1581977785000 동상이몽2 박시은 부부 입양 내편 하나더 2002181145 related

'동상이몽2' 박시은 母 "딸 부부 입양, 내 편 하나 더 생긴 것"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연주 인턴기자] 박시은 어머니가 딸 부부의 입양에 대한 속마음을 밝혔다.


17일에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박시은 어머니가 박시은 진태현 부부의 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박시은은 딸만 넷을 낳은 어머니에게 딸 낳는 비법을 물었다. 어머니는 "그 시절에는 딸 넷 낳으면 쫓겨났다. 다행히 우리는 시어르신이 안 계셨고 남편이 딸만 낳았다고 한마디도 안 했다"고 말했다.


박시은은 "그래서 엄마가 언니들 시집갈 때 자기 닮아 딸만 낳을까 봐 걱정했다. 근데 다 아들과 딸을 낳았다"고 말했다.


이어 진태현은 "우리 둘째는 무조건 딸"이라면서 딸을 갖길 소원했다.


박시은이 어머니에게 딸 세연을 입양을 했을 때 기분이 어땠는지 묻자 어머니는 "입양하기 전에 매일 입양한다고 이야기를 해서 마음의 준비가 되어 있었다. '언젠간 데려오겠구나' 싶었다. 그리고 세연이는 자주 봤으니까 예뻤다. 그래서 그냥 내 편이 또 생긴 것 같아 즐거웠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진태현은 "어른들께서 우리의 결정을 지지해주셔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박시은 어머니는 "엄마는 입양 좋아. 그리고 너네도 애 낳아"라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이에 진태현은 "딸을 낳아야 할 것 같아요. 첫 딸 세연이는 날 이미 닮았고"라면서 딸바보의 면모를 보였다.



김연주 인턴기자 yeonju185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